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없이 대선 어떻게 치르나"…野중진들 '선대위 논란'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회의 시작 전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국민의힘 중진 의원들이 윤석열 대선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을 둘러싸고 '이준석 패싱' 등 여러 논란이 이어지자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3선 김태호 의원은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후보가 리더십을 발휘할 때다. 후보의 눈과 귀를 가려선 안 된다"며 "국민들의 정권교체 열망을 한시도 잊지 말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태호 의원은 "이번 대선은 결코 녹록한 선거가 아니다"라며 "차, 포 다 떼고 이길 수 있는 판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태호 의원은 "당 대표까지 설 자리를 잃으면 대선을 어떻게 치르려는 건가"라며 "누구든 말을 삼가고 자중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준석 당 대표는 이날 예정된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선대위 인선 및 일정에서 패싱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이 대표는 전날 페이스북에서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에 이 대표가 공동상임선대위원장 또는 당 대표직 사퇴를 포함한 '중대 결심'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이를 놓고 3선 하태경 의원도 이날 "이번 대선에서 우리 당의 정치혁신과 청년정치를 상징하는 이 대표의 역할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 대표 없이 대선에서 이길 수 있다는 안이한 생각은 대선 승리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대선 승리를 위해서는 이 대표의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며 "청년의 압도적 지지 없이 우리당이 대선에서 승리하기는 매우 어렵다. 그런 점에서 최근 이 대표 패싱 논란은 매우 우려스럽다"고 했다.

또 다른 3선 김태흠 의원은 이 대표와 윤 후보 등 여러 인사들을 향해 "대선후보, 당 대표, 선대위 핵심 인사들 왜 이러는가"라며 "국민의힘은 당신들만의 당이 아니다"라며 쓴소리를 했다.

김태흠 의원은 "선거는 끝난 것이 아니다. 이제 시작이다"라며 "와신상담의 마음으로 더 낮은 자세로 국민들께 다가가야 한다. 이견이 있다면 자신의 사욕, 자존심을 다 버리고 선대위에서 녹여내달라"고 얘기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