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료방송 경쟁 열어주고, 토종 OTT 활성화 지원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홍익표 의원 주최 '미디어 환경변화에 따른 국내 미디어산업의 경쟁력 강화 방안 세미나' 열려

[아이뉴스24 송혜리 기자] 변화하는 미디어 시장 대응을 위해 '유료방송 차별성 제고와 토종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활성화 지원' 투트랙 정책 전략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아이뉴스24

이종관 법무법인 세종 수석 전문위원이 미디어 환경변화에 따른 국내 미디어산업의 경쟁력 강화 방안 세미나'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홍익표 의원 유튜브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0일 홍익표 의원(더불어민주당)은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미디어 환경변화에 따른 국내 미디어산업의 경쟁력 강화 방안 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는 경계 없는 미디어 시장에서 국내 미디어사업자의 경쟁력 강화 방안과 동반성장을 위한 선결과제인 공정경쟁 환경 조성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로, 이종관 법무법인 세종 수석 전문위원이 '지속가능한 미디어 생태계를 위한 시장참여자의 역할과 정책방향'을 주제로 발표했다.

이종관 전문위원은 "현재의 방송 규제체계에서 공영방송을 경쟁외적 영역으로 분리시키고 시장경쟁 기준의 규제체계로 개편할 필요가 있다"며 "민간영역 특히 유료방송에 대해서는 경쟁촉진, 활성화, 혁신 중심의 정책 방향 설정하고 '유료방송의 차별성 제고 토종OTT 활성화 지원'의 투트랙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적 영역과 시장 영역 간 공적책임 차별화 및 공적책임 이행, 평가 체계를 분리해야 한다"며 "유료방송 영역이 향후 OTT와의 직접적 경쟁이 예상되는 바 사전규제나 재허가 등의 대폭 완화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시장성장 및 성과를 제약할 소지가 있는 구조규제(소유규제 점유율 규제 등) 완화와 더불어 구조규제 개편 시, 시장상황 변화를 반영·연동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종합토론은 김광재 한양사이버대학교 광고미디어학과 교수의 사회로 업계를 대표해서 김혁 SK브로드밴드 미디어컴퍼니장, 윤용 LG헬로비전 전무(CRO), 이호석 CJ ENM 전략지원담당, 노동환 콘텐츠웨이브 정책협력부장 등 관계자가 참여하고 학계를 대표해 홍종윤 서울대학교 언론정보학과 BK교수가 참여한다.

홍익표 의원은 "국내 미디어 산업 전체가 모두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 있다"며 "위기를 기회로 삼아, 서로 머리를 맞대고 국내 미디어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발굴해, 글로벌 미디어시장에서의 영향력을 점진적으로 확대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송혜리 기자(chewoo@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