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존심 구긴 디즈니+, 韓 시장 만만히 봤다 '큰 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출시 10일 만에 이용자 30% 감소

[아이뉴스24 장가람 기자]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 대항마로 기대를 모았던 디즈니+가 출시 이후 맥을 못 추고 있다. 지난 12일 출범 후 한 달이 채 되지 않았지만, 벌써부터 볼 것이 없다는 혹평이 나온다.

아이뉴스24

디즈니+의 출시 초반 일사용자 수가 공개됐다. 사진은 모바일인덱스 관련 이미지. [사진=모바일인덱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0일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디즈니+ 출시 첫날 일 사용자 수는 59만3천66명으로 집계됐으나 이후 13일 57만2천812명, 16일 44만4735명, 19일 41만9419명으로 꾸준히 감소했다. 21일엔 일 사용자 수 39만9천426명을 기록하며 출시일 대비 32.7% 줄어들었다.

이에 반해 넷플릭스는 같은 기간 오리지널 콘텐츠 '지옥' 공개로 일 사용자가 305만5천676명(12일)에서 395만5천517명으로 약 29% 증가했다.

1인당 평균 시청 시간도 100.18분로, 웨이브·넷플릭스·티빙·쿠팡플레이에 이어 5위를 기록했다. 디즈니·마블·스타워즈·픽사·내셔널지오그래픽·스타 등 화려한 라인업에도 저조한 성적표이다.

◆'오리지널 한국 콘텐츠'가 승부 갈랐다

디즈니+의 초반 부진은 오리지널 한국 콘텐츠 부족이 가장 큰 이유로 꼽힌다. 자막 오역·한국어 대응이 제대로 되지 않는 고객센터 등의 논란도 일부 부정적 영향을 미쳤겠지만, 핵심은 콘텐츠 부족이라는 것.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다양한 콘텐츠가 갖춰지지 않는 이상 디즈니+의 부진이 지속될 것이란 전망도 흘러나온다.

실제 디즈니+에서 볼 수 있는 오리지널 한국 콘텐츠는 현재 '런닝맨: 뛰는 놈 위에 노는 놈'에 불과하다. JTBC의 일부 콘텐츠 등도 함께 볼 수 있지만 오리지널 콘텐츠로 보긴 어렵다. 출범에 앞서 ▲설강화 ▲블랙핑크: 더 무비 ▲너와 나의 경찰수업 ▲그리드 ▲키스 식스센스 ▲무빙 등의 오리지널 한국 콘텐츠의 순차적인 공개를 약속했지만, 시점이 내년까지다.

당장 콘텐츠 부족 문제를 해결할 수 없기 때문에, 이용자 반등은 요원하다는 분석이다. OTT의 경우 독점 콘텐츠가 이용자 확보에 제일 요인으로 꼽힌다.

한편에서는 넷플릭스와 디즈니+가 한국 시장을 바라보는 시각 자체가 달랐다는 분석도 있다. 넷플릭스는 아시아 시장에서 한국 콘텐츠가 이용자 확보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집중했지만, 디즈니+는 아시아·태평양 시장의 한 부분으로 판단했다는 것이다.

실제 디즈니+는 출시 전 'APAC 콘텐츠 쇼케이스'에서 18개의 오리지널 작품을 포함, 20개 이상의 아태지역 신규 콘텐츠의 일부로 한국 콘텐츠를 공개했다. 2023년까지 50개 이상의 오리지널 라인업 확보하겠다는 목표 역시 한국에 국한되지 않고 아시아 태평양 지역 모두를 아우르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업계 한 관계자는 "결국에는 콘텐츠 싸움"이라며 "이용자 락인을 위해서는 디즈니+에서만 볼 수 있는 오리지널 콘텐츠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디즈니의 지식재산권(IP)이 방대하고 강력한 건 맞지만 대부분이 이용자들이 이미 접했기 때문에 새로운 콘텐츠가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장가람 기자(jay@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