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코빅' 징맨 트레이너, 폭행·재물손괴 혐의 또 경찰 조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유명 코미디 프로그램 '코미디 빅리그'에서 '징맨'으로 활약한 30대 트레이너 황모씨가 폭행, 재물손괴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30일 SBS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새벽 관련 사건을 접수하고 황씨를 상대로 입건 전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황씨는 이날 새벽 1시 40분쯤 서울 역삼동의 한 인도에서 휴대전화로 자신의 사진을 촬영한 20대 남성 두 명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황씨는 자신을 촬영한 두 사람에게 다가가 "나를 찍은 게 맞느냐"고 물었고, 두 사람은 "그렇다"라고 대답했다. 이후 황씨는 두 사람의 다리를 걸어 넘어뜨리고 이 가운데 한 명의 얼굴을 때린 혐의를 받는다.

또 두 사람의 휴대전화를 뺏어 바닥에 던진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황씨는 현장에서 자신의 혐의를 일부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의 임의동행 요구를 거부한 황씨는 현재 강남경찰서와 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황씨는 지난 2015년 2월에도 서울 강남의 한 식당에서 폭행사건에 휘말려 2016년 9월 법원에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이후 음주운전 혐의로도 입건돼 면허취소 처분을 받았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