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DL, 기업 캠페인 통해 브랜드 차별화 나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내외 아티스트부터 직원까지 크리에이티브로 완성한 콘텐츠 선보여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DL이 기업 중심의 브랜딩에서 탈피해 5살 어린아이부터 50대 어른까지 다양한 세대의 아이디어를 모티브로 차별화된 기업 캠페인을 선보이고 있다.

30일 DL에 따르면 DL그룹은 최근 자사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새로운 형식의 기업 콘텐츠를 공개했다. 'DL이 뭐지?' 천진난만한 아이의 목소리에서 시작해 스케치북에서 튀어나온 듯한 오브제들이 뛰노는 19초 분량의 짧은 영상은 그동안 전형적인 기업 광고와는 결이 다르다는 평가다.

아이뉴스24

인스타그램에 전시한 DL 캠페인 모습 [사진=DL]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브제의 움직임에 따라 리듬감 있게 전환되는 화면, 따뜻한 영상미와 음악이 주는 생동감은 '다양한 생각과 가치가 공존하는 기업'이라는 메시지를 단 한 줄의 카피 없이 직관적으로 풀어냈다. 이 영상은 공개 일주일만에 1천만뷰를 돌파했다.

영상에 쓰인 소재들은 DL그룹에 근무하는 다양한 세대의 직원과 직원 가족들이 직접 그린 그림이다. 아울러 DL은 오프라인, 가상공간인 메타버스까지 커뮤니케이션 접점을 확대하며 소비자들과 입체적으로 소통하고 있다.

돈의문 D타워 사옥 로비에 유튜브 영상 속 작품들을 오프라인에서 경험할 수 있는 전시 공간을 마련했다. 이곳에서는 영상 속 작품을 포함하여 DL을 상상력의 경계없이 창의적으로 해석한 82점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전시는 올해 12월까지 오픈한다.

세계 곳곳에서 근무하는 DL 임직원을 비롯하여 누구나 물리적인 제약없이 전시를 경험할 수 있도록 가상 공간인 메타버스에도 갤러리를 오픈하여 전시를 선보일 예정이다. DL 개더타운과 DL의 인스타그램 'DL works' 오피셜 계정을 통해 관람할 수 있으며 12월 7일 공개된다.

DL은 지난 10월 아티스트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감각적인 애니메이션 영상을 선보이기도 했다. 건설, 화학, 에너지 등의 다소 무게감이 있는 사업 분야를 아티스트들의 자신만의 화법으로 재해석해 친근하고 위트있는 캐릭터와 스토리로 표현했다. 이 영상은 약 1천500만뷰 기록했다.

DL㈜의 브랜드 관계자는 "누구나 크리에이터가 될 수 있는 시대이다. 기업 브랜딩도 마찬가지"라며 "기업이 주체가 아닌, 다양한 세대, 분야의 사람들을 목소리와 아이디어에서 영감을 얻은 콘텐츠로 기업 브랜딩의 뉴노멀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영웅 기자(hero@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