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심야에 4살 딸 버린 친모 구속심사…"딸에게 미안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기온이 영하로 떨어진 심야에 4살 딸을 인적 드문 도로에 내다 버린 30대 친모가 30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구속심사)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아동복지법상 아동유기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30대 여성 A씨는 이날 오후 1시 45분께 모자를 눌러쓰고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구속심사가 열리는 인천지법에 들어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