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또 페이스북에... 최배근, 조동연·이수정 사진 두고 "차이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외모 비교' 비판에 "지향 차이" 해명... 한준호 '토리엄마'·황운하 '저학력 지지자' 등 잇단 구설

오마이뉴스

▲ 최배근 건국대 교수의 페이스북 사진. ⓒ 최배근 교수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기본사회위원회 공동위원장인 최배근 건국대 교수가 페이스북에 조동연(39) 민주당 신임 공동상임위원장과 이수정(57) 국민의힘 신임 공동선대위원장의 얼굴 사진을 나란히 올린 뒤 "차이는?"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외모 비교' 비판이 커지자 최 교수는 "후보들의 지향과 가치의 차이가 보인다고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최 교수는 29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두 영입인사들의 사진을 함께 게재한 뒤 "차이는?"이라는 짧은 코멘트를 달았다. 이에 '두 여성의 외모를 비교한다'는 지적이 나오자 최 교수는 30일 오전 "어제 하루 종일 화제가 된 양 후보의 영입 인사들로 내 눈에는 후보들의 지향 가치 차이가 보인다"고 부연했다.

그럼에도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최 교수는 다시 글을 수정한 뒤 "포스팅 후 일부에서 외모 비교를 한다며 오버하는데 외모 비교할거면 연예인 사진을 올렸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최 교수는 "양 후보의 영입 인사들에서 내 눈에는 후보들의 지향 가치 차이가 보였다"라며 "우리는 19대 대통령을 뽑는 것이 아니라 팬더믹 이후 2022년의 시대를 맡길 대통령을 뽑는 것이다. 누가 가장 시대가 요구하는 가치를 제시하는가를 선택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 교수는 "이렇게 부연설명을 해야 알아들으신 분에게는 미안하다. 친절하게 설명을 못 해서"라고 덧붙였다.

당사자인 이수정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은 "두 개의 사진을 보면서 저는 질문이 잘못됐다고 생각했다"고 꼬집었다. 이 위원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해당 논란에 대한 질문을 받고 "(최배근 교수는) '차이는?'이 아니라 '공통점은?' 이렇게 물어보셨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저분(조동연 위원장)도 전문 인력이고 아마 직장 여성일 거고 아이들을 키우고 계시고, 저도 아이들을 2명이나 키워냈다"라며 "그래서 저분의 현재 진행 중인 고통이 뭔지 너무나 잘 안다. 그럼 질문을 '공통점은?' 이렇게 질문을 하셨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준호 '토리엄마', 황운하 '윤 지지자 저학력' 등 잇단 구설… 송영길 '공개 경고'도
오마이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직속 기본사회위원회가 지난 1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공동위원장 최배근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와 우원식 의원, 고문 강남훈 한신대 경제학과 교수. ⓒ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민주당 선대위가 페이스북 설화로 곤욕을 치른 건 비단 이번만이 아니다. 전날 민주당 선대위 현안대응TF부단장인 황운하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지지자들을 두고 "저학력·빈곤층"이라고 해 지지자 폄하 논란을 일으켰다. 이재명 후보 수행실장인 한준호 의원은 지난 17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후보의 부인 김혜경씨와 윤석열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를 "두 아이의 엄마 김혜경 vs 토리 엄마 김건희"라고 비교해 출산 유무로 여성을 비교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같은 잇단 페이스북 설화에 민주당 내에서조차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황운하 의원에게 공개 경고장을 보내며 "윤 후보를 지지하는 국민들을 비판하고 훈계하려는 자세는 매우 오만하고 위험한 태도"라고 문책했다.

[관련기사]
황운하 '윤 지지자=저학력·빈곤층' 표현 논란... "사과드린다" http://omn.kr/1w7xh
한준호 "여성을 출산으로 구분한 것 아냐... 사과드린다" http://omn.kr/1w3ci

김성욱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