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삼성전자, '엑시노스 오토' 폭스바겐 탑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삼성전자가 최근 출시한 차량용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를 글로벌 완성차 폭스바겐에 공급했다. 삼성이 폭스바겐에 차량용 AP를 공급한 것은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차량용 통신칩, 전력 관리칩도 출시해 차세대 차량용 반도체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삼성전자는 폭스바겐 차량에 '엑시노스 오토 V7'를 탑재했다고 30일 밝혔다.

전자신문

삼성전자 차세대 차량용 시스템반도체 3종 공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시노스 오토 V7은 폭스바겐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구동하는 메인 프로세서 역할을 한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는 처음으로 인공지능(AI) 연산을 위한 신경망처리장치(NPU)를 탑재했다. NPU 기능을 넣으면서 가상 비서 서비스, 음성, 얼굴, 동작인식 기능을 제공한다. 신제품은 32기가바이트(GB)급 'LPDDR4X' 메모리를 적용해 사용자가 최상의 음질로 음악, 영화, 게임 등을 동시에 즐길 수 있게 지원한다.

엑시노스 오토 V7은 다양한 기능이 원활하게 실행될 수 있도록 기능을 대폭 끌어올렸다. 최상 속도로 구동되는 코어덱스 코어 8개와 그래픽 처리장치(GPU) 코어 11개가 탑재됐다. 디지털 계기판, 중앙정보처리장치(CID), 헤드업디스플레이(HUD), 복제방지기술을 안정적으로 동작할수 있도록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차량용 통신칩 '엑시노스 오토T5123'도 출시했다. 엑시노스 오토T5123는 업계 최초로 5세대(5G) 통신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용자는 LTE망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어 주행 중 끊김없이 고용량·고화질 콘텐츠를 내려받을 수 있다. 통신칩은 차량용 위성항법시스템(GNSS) 시스템도 지원한다.

전자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시스템 안전기준을 획득한 전력관리칩 'S2VPS01'도 선보였다. 차량용 시스템 안전 기준을 확보해 사고 발생 가능성을 줄인다. 또 전압, 전류 급격한 변화에 대한 보호 기능, 발열 차단기능, 자가 진단기능도 탑재했다.

박재홍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부사장은 “차량에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운전자의 안전을 위한 차량 지능화와 연결성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최신 5G 통신 기술, 진화된 인공지능 기능이 탑재된 프로세서, 검증된 전력 관리칩을 제공해 전장 사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