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랑닉 임명에 뿔난 수네스 "성공한 적 없는 감독, EPL 경험도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랄프 랑닉(63) 임시 감독 선임은 성공적일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9일(이하 한국 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랑닉 감독이 이번 시즌 말까지 임시 감독직을 맡는다"고 발표했다. 감독으로서 임기가 끝나면 2년간 구단 고문역을 맡는다.

맨유는 올 시즌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과 결별했다. 성적 부진 이유 때문이었다. 현재 맨유는 프리미어리그 8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랑닉 감독은 지도자와 행정가로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뚜렷한 족적을 남겼다. 1997년 지역 리그에 있던 올름을 맡아 2부 리그로 승격시켰고, 1999년에는 1부의 만년 하위 팀이었던 슈투트가르트 지휘봉을 잡아 1999-2000시즌 8위에 올려놨다. 2006년에는 3부에 있던 호펜하임 사령탑에 올라 '백투백 승격'을 이뤄내며 2008-09시즌부터 1부에서 뛰게 했다.

라이프치히를 분데스리가 강팀으로 이끌기도 했다. 2015년부터 2016년까지, 이후 2018년부터 2019년까지 라이프치히에서 감독직을 두 번 맡았다.

그러나 리버풀의 전설인 그레이엄 수네스는 '토크스포츠'를 통해 랑닉 감독의 임명을 비판했다.

그는 29일 "알렉스 퍼거슨 감독 이후 세 번째 임시 감독이다. 이해하지 못하겠다"라며 "랑닉 감독의 이력을 보면 모든 사람들이 '와우'라는 반응을 보이지 않을 것이다. 그는 크게 성공한 적이 없다. 우승 트로피는 한 개를 받은 것 같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랑닉 감독의 재능은 5년에서 10년 안에 클럽의 구조를 발전시키고 개선하는 점이다"라며 "지금 맨유가 필요로 하는 게 아니다. 맨유는 당장의 변화가 필요하다. 지금 영향력을 행사할 누군가가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솔샤르 감독은 선수들의 경기력을 최대한으로 뽑아내지 못했다"라며 "현재 맨유는 경기력이 떨어지는 선수단을 보유하고 있다. 프리미어리그 경험이 없는 랑닉 감독이 잘할 수 있을까.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수네스는 "이 임명을 받아들일 수 없다. 5년에서 10년 동안 체계를 바꿀 생각이라면 이 임명이 괜찮다고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단 6개월 뿐이다"라고 아쉬워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