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근택, 尹캠프 합류 이수정에 "국회의원 한 번 하고 싶다고 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치에 관심 없다면 선거철마다 여의도 기웃거릴 필요있나"

뉴스1

현근택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 2018.3.13/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 = 현근택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30일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를 겨냥해 "솔직하게 '정치에 관심이 많다. 국회의원 한 번 하고 싶다'고 하면 안 되나"라고 비판했다.

현 대변인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언제까지 본인의 선택에 대하여 다른 핑계를 댈 건가. 정치에 관심이 없다면 선거철마다 여의도에 기웃거릴 필요가 있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현 대변인은 이 교수가 '이재명 후보의 교제살인 변론을 보고 국민의힘 합류를 결심했다'고 밝힌 인터뷰 기사를 게재하고 "누가 들으면 정치에 관심이 없고 중립적이던 사람이 국민의힘을 선택한 것으로 알겠다"고 지적했다.

현 대변인은 또 "이 교수에게 묻겠다. 2020년 7월 미래통합당 성폭력특위 위원이 된 것은 민주당의 영향인가"라고 따져물었다.

이어 "2020년 10월 국민의힘 재보궐선거 경선준비위 위원이 된 것도 민주당의 영향인가"라며 "2021년 2월 서울시장 나경원 예비후보 자문역이 된 것도 민주당의 영향인가. 언제까지 본인의 선택에 대하여 다른 핑계를 대실 건가"라고 날을 세웠다.

현 대변인은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선대위원장을 그만두고 시민단체에서 활동하는 것이 맞지 않나"라며 이 교수의 국민의힘 선대위 합류를 거세게 비판했다.

한편 국민의힘 최고위원회는 전날(29일) 중앙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에 이 교수를 비롯해 홍준표 의원 측에서 뛰었던 5선의 조경태 의원 등을 인선했다.
dahye18@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