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잘봐, 10대들 싸움이다"..'스걸파', 차세대 K-댄서 탄생기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나연 기자] 대한민국의 춤 잘추는 여고생이 한 자리에 모였다.

30일 오전 Mnet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이하 '스걸파')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리정(YGX), 가비(라치카), 효진초이(원트), 노제(웨이비), 리헤이(코카앤버터), 모니카(프라우드먼), 허니제이(홀리뱅), 아이키(훅), MC 강다니엘, 권영찬CP, 김나연PD가 참석했다.

이날 권영찬CP는 '스걸파'에 대해 "10대들이 춤을 추는 오디션 프로그램이지만 아이돌을 뽑는 프로그램이 아니다. 춤 좋아하고 열정적인 10대들의 자유로운 흥을 통해서 아이돌 오디션에서 보여줬던것과는 다른 날것의 모습이 새롭게 다가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걸파'는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 스핀오프지만 정말 다른 프로그램이다. '스우파'는 치열한 서바이벌이었고, '스걸파'는 10대들이 멘토들과 함께 원탑 여고생 크루가 되기 위한 성장 리얼리티 프로기도 하다. 제 2의 허니제이, 제 2의 모니카 등 리더들처럼 되기 위한 모습들도 볼수 있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나연PD는 '여고생'을 타겟으로 한 이유를 묻자 "'스우파'를 즐겨봤고, 여기 계신 분들이 K댄서 신에서 최고이신 분들이지 않나. 이분들을 이어갈 차세대 K댄서들이 있을까 궁금했다. 유튜브 등 춤 컨텐츠를 많이 올리고 있는데, 끼와 열정 많고 춤 잘추는 여고생들을 한자리에 모아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며 "춤 잘추는 10대들이 많이 나왔다. 10대들의 춤 트렌드가 어떤지 확인할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걸파'에는 '스우파'에서 참가자로서 함께했던 8개 크루 리더들이 마스터로 함께한다. 이에 모니카는 "너무 감사한다. 이 모든 세상에. 10대들이랑 소통할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았다. 이번 기회를 통해 10대분들의 춤을 보고 옛날 생각이 나서 울컥했다. 아름답고 예쁜 세상인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리헤이는 "자극 받을 준비가 됐다. 젊은 고등학생의 패기를 잘 받아서 저 또한 많이 성장해야겠다는 마음으로 진심 어리게 모든 10대분들의 춤을 보고싶다. 정말 잘하는 친구들이니 진짜 기대하셔도 좋다"고 말했고, 노제는 "10대라고 해서 아이들이 수준이 떨어진다거나 그런게 절대 아니다. 순수하게 춤을 사랑한다는 느낌 많이 받았고, 제가 처음 춤을 시작했을때 어떤 마음을 가졌는지 기억하게 해줘서 고마웠다. 앞으로 많은 멋진 무대를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가비는 "'스걸파'를 하면서 느낀게, 시청자 분들이 무대를 보면서 울었다고 했는데 왜 그런지 알겠더라. 말 안하고 춤추는데 눈물이 나더라. 감격스러워서 울컥했다. 안방까지 감동 전해질수 있을거라 확신한다"고 자신했고, 리정은 "멋진 분들이랑 같이 마스터일 수 있어서 영광이다. K고딩의 무서움을 맛보실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MC로서 '스우파'를 이끌어갔던 강다니엘 역시 '스걸파'에서 또 한번 진행을 맡게 됐다. 그는 "'스우파'에 이어 '스걸파'까지, 여덟 크루 리더분들과 같이 진행하는것 자체가 즐거웠다. 요즘 10대분들 중에서 어떤 분들이 잘 하시는지 보고 싶었다. 스트릿 신을 너무 좋아하고 사랑하다 보니 팬심으로 시작하게 된 것 같다"며 "저도 좀 더 정리하는 방식이 생긴 것 같다. 시청자분들이 접근을 편하게 할수 있게 하는게 제 역할인 것 같고, 이 프로그램을 마무리 하면서 여러 명의 스타들이 탄생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8개 크루 리더들이 생각하는 '스우파'와는 다른 '스걸파'만의 차별점도 공개됐다. 리헤이는 "순수함, 깨끗함"을 꼽으며 "댄서들이 처음 춤을 시작했을때 그 열정을 본게 아닐까 싶다. 좋은 영감을 받고 있다"고 답했고, 모니카는 "(댄서 신이) '얼마나 발전했을까'에 대한 정답을 본것 같다. 너무 큰 발전을 했다는 사실을 알게 돼서 놀랐다. 잘 구경하고 있다"고 감탄했다.

허니제이는 "저희에게 부족했던 영한 에너지가 꽉차있더라. 그걸 느끼실수 있을 거다. 또 저희가 '스우파'를 통해 댄서로서 한단계 성장했다면 이번 기회를 통해서 멘토로서, 선생님으로서 한단계 성장할수 있는 계기가 될것 같다. 이렇게까지 몰입 될줄 몰랐다. 막상 해보니 욕심 생기고 하나라도 더 알리고 싶고 더 잘됐으면 하는 마음이 생겼다. 앞으로 친구들의 성장을 기대하면서 멘토로서의 성장도 같이 기대해보시면 좋을 것 같다.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키는 "저는 오히려 치열하다고 생각. 10대의 무서울것 없는 나이대에 보여주는 치열함이 있다. 10대분들 정말 무섭다. 근데 실력도 무섭다. 이걸 잘 봐달라"고 강조했다. 노제는 "치열하게 경쟁하고, 나쁜게 아닌 순수하게 싸우자는 의미로서 춤을 추는걸 보니 앞으로 이 친구들이 더 멋있게 발전할수 있도록 최대한 힘 닿는데까지 해봐야겠다는 생각 들더라. 기대하고 있다"면서 "저보다 뛰어난 친구들이 너무 많다. '헤이마마'를 넘을 히트작을 충분히 보여줄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효진초이는 "'스우파'는 나라는 댄서를 보여주고 가진걸 얼마나 뿜을수 있을까에 초점을 뒀다면, '스걸파'는 내가 이친구들한테 디렉팅을 하면 얼마나 많은 발전을 할수 있을까를 생각하게 된다. 태도 자체가 달라졌다"며 "발전하는 모습 응원하는 마음으로 봐주시면 좋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리정 역시 "'스걸파'를 보면서 나이불문하고 댄서들은 춤이라는 걸 알릴 준비가 돼 있다는걸 느낄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가비는 "마스터로 왔는데 왜 울고있죠? 눈물바다를 만들어버렸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재밌을거다. 다들 우실 거라 생각한다. 저도 10대 친구들을 집중적으로 볼 기회가 없었는데 모아놓으니 나보다 낫다는 생각을 몇번이나 했다. 너무 멋지고 너무 잘한다"며 "속눈썹 3개 준비해두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강다니엘은 "'스걸파'에는 이미 춤을 즐기고 계신 분들도 많았다. 그게 너무 아름다웠다. 보기만 해도 훈훈하고 예쁜 성장드라마를 보는 느낌이 들어서 시청자분들도 저처럼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여기에 매운맛도 있으니 기대해달라"고 시청 당부의 말을 전했다.

권영찬 CP는 "10대 스타댄서 탄생 과정을 함께 지켜봐달라"고 했고, 김나연 PD는 "우리나라에 정말 잘 추는 고등학생이 이렇게 많다는거에 놀랐다. '스걸파'에는 10대 춤꾼 사이에서 유명한 친구들과 유튜브에서 화제 많이 되는 친구, 지역에서 춤으로 유명한 친구들 등 내로라하는 친구들 나오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 저는 춤을 추는 사람이 아니지만 친구들 보면서 앞으로 K댄스를 책임질만한 인재들이라 감히 생각해봤다.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Mnet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