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E★현장]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 이젠 여고생들 싸움이다···'스우파' K-댄스 신드롬은 계속(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엔 여고생들의 싸움이다. 멋진 언니들의 댄스 배틀로 신드롬을 일으킨 '스트릿 우먼 파이터'가 10대들의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로 열기를 이어간다. 배틀러였던 여덟 크루가 멘토로 변신한 모습, 숨은 10대 실력자들의 치열한 경쟁과 훈훈한 케미, 그리고 감동까지 관전 포인트로 꽉 찼다.

30일 오전 Mnet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이하 '스걸파')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댄서 리정(YGX), 가비(라치카), 효진초이(원트), 노제(웨이비), 리헤이(코카앤버터), 모니카(프라우드먼), 허니제이(홀리뱅), 아이키(훅), 가수 강다니엘과 권영찬 CP, 김나연 PD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스걸파'는 대한민국에 K-댄스 열풍을 일으킨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의 스핀오프 프로그램으로, '스우파' 댄서들이 나서 대한민국의 여고생 원톱 크루를 선발한다. 권CP는 "'스걸파'는 아이돌을 뽑는 프로그램이 아니다"라며 "정말 춤을 좋아하고 춤에 열정적인 10대들의 자유로운 흥을 통해서 기존의 아이돌 오디션 정형화된 모습에서 벗어난 것을 보여준다. 날 것의 새로운 모습이라 시청자들에게 신선하게 다가가지 않을까 싶다"고 내다봤다. 김PD는 "춤 잘추는 10대들이 많이 나왔다. '스걸파'를 보면 요즘 10대들의 춤 트렌드가 무엇인지도 확인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스우파'와 '스걸파'의 가장 큰 차이점은 참가자였던 여덟 크루가 여고생 댄서들을 위한 평가자이자 멘토로 변신하는 것. 권CP는 "'스우파'가 대중에게 정말 많은 사랑을 받아서 스핀오프가 탄생하게 됐다. 몇 개월 전만 해도 여덟 크루 리더들이 출연자로서 제작발표회를 했는데, 이들을 심사위원을 한 프로그램을 기획할 줄은 상상도 못했다"며 "여덟 명의 리더와 크루들이 이 사회에 댄스 신드롬을 일으키지 않았나. 춤 잘 추는 10대들의 장래희망이 아이돌이 아닌 댄서라는 것을 보고 감회가 새로웠다"고 말했다. 이어 "'스걸파'는 스핀오프이지만 정말 다른 프로그램"이라며 "'스우파'가 치열한 서바이벌이었다면, '스걸파'는 멘토들과 원톱 여고생 크루가 되기 위한 성장 리얼리티 프로그램이기도 하다. '제2의 허니제이', '제2의 모니카' 같은, 리더들처럼 될 수 있는 댄서들이 탄생하는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해 기대감을 높였다.

강다니엘은 '스우파'에 이어 MC로 활약한다. '스우파'에서 첫 MC를 맡았던 그는 비보이 경력을 살려 매끄러운 진행 실력을 선보인 바 있다. '스우파의 유재석'이라는 수식어까지 생긴 강다니엘은 "'스우파'를 하는 중간에 후속 프로그램을 이야기가 나오면서 '나보다 잘하는 분들이 있겠지'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나와 함께 하겠다고 해주시고, '스우파'를 빛내주신 여덟 크루와 다시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내가 배틀장이나 퍼포먼스 대회에 구경 간 적은 있어도 진행을 한 적은 없었다. '스우파'를 경험하고, '스걸파'에서도 여고생의 파이터스러운 면모를 볼 수 있는 시간이 있었는데 아무래도 나도 진행이 더 늘지 않았나 싶다. 조금 더 스무스하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며 "정말 날 것의 배틀 용어를 방송에서 쓸 수 없다 보니 나만의 정리 방식이 생겼다. 좀 더 시청자들이 접근을 더 편하게 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덟 크루는 여고생 댄서들을 보고 초심을 찾기도 했다. 리헤이는 "여고생들의 순수함, 깨끗함을 봤다. 처음 춤을 시작했을 때 열정을 바로 본 것"이라며 "자극받을 준비가 됐다. 젊은 고등학생의 패기를 받아서 '나 또한 성장해야겠다'는 진심 어린 마음으로 10대들의 춤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노제 역시 "10대라는 타이틀을 가졌다고 해서 수준이 떨어지는 것이 절대 아니다. 순수하게 춤을 사랑한다는 생각이 들어서 내가 춤을 시작할 때 어떤 마음인지 다시 떠오르게 해줘서 고마웠다"고 했다.

허니제이는 "이들에게는 우리에게 부족한 영(young)한 에너지가 꽉 차있다"면서도 "우리가 댄서로서 한 단계 성장했다고 해도, 아직 어리다. 멘토로서 선생님으로서 우리도 이번 기회를 통해서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까지 몰입이 될 지 몰랐는데 하다 보니 욕심도 생기고 하나라도 더 알려주고 싶고 더 잘 됐으면 하는 마음이다. 친구들의 성장도 기대해 보면서 우리의 멘토로서의 성장도 지켜봐 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관전 포인트를 꼽았다.

10대들의 경쟁도 눈여겨볼 만하다. 리정은 "K-고딩의 매운맛을 볼 수 있을 것"이라는 짧은 한 마디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가비는 "'스우파'에서 자존심 싸움이나 경쟁이 많이 보였는데, '스걸파'에서도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경쟁하는 모습이 귀엽고 재밌다"며 "그걸 넘어서 마스터 팀과 본인 팀의 케미가 있다. 그걸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장담한다"고 강조했다. 아이키는 "'스우파'에 있던 저지들이 얼마나 힘들었을지도 느꼈다. 나는 무서울 것 없는 나이인 10대들의 무서움을 봤다"고 귀띔했다.

여덟 크루의 리더들은 10대 댄서들에 대한 리스펙도 놓치지 않았다. 모니카는 "'댄스신이 얼마나 발전했는가'에 대한 정답을 본 느낌이다. '스걸파'를 통해 객관적으로 보게 됐는데, 정말 큰 발전을 했다는 것을 보게 돼서 놀라웠다"며 "그래서 사실 잘 구경하고 있다"고 말했다. 리정은 "'나이 불문하고 댄서들은 다 준비되어 있구나'라고 생각했다. 세상 사람들에게 춤이라는 걸 소개할 준비가 되어 있는 사람들"이라고 해 10대 댄서들의 신드롬까지 기대케 했다.

10대 댄서들에게 애정이 가득한 이들은 진심 어린 조언도 잊지 않았다. 허니제이는 "춤은 어디서든 성장할 수 있는 것이고 프로그램을 통해 경쟁 속에서 많은 것들을 배웠으면 좋겠다. 아름다운 경쟁이었으면 한다"며 "서로를 배려하고 위하는 것으로도 충분히 경쟁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사람으로서 인간으로서 좀 더 성숙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이키는 "'스걸파'에 나온 친구들 모두 훈장을 달았다고 생각한다. 멋진 무대에 오른 것 자체가 멋진 출발이니 즐겨라"라고 힘차게 출발을 알렸다.

한편 '스걸파'는 이날 밤 10시 20분에 첫 방송된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