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심야 도로에 4살 딸 유기한 친모 "양육 힘들어 버렸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온라인 게임서 만난 20대 남성과 공모…"도와주려 했다"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영하의 날씨에 4살 딸을 인적 드문 도로에 내버린 30대 엄마가 온라인 게임에서 만난 20대 남성과 범행을 공모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아동복지법상 유기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한 30대 여성 A씨와 20대 남성 B씨가 범행 전 채팅방에서 아이 유기에 관한 얘기를 나눈 것으로 확인됐다고 30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