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배우 박정자 코로나 확진…뮤지컬 '빌리 엘리어트' 공연 취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에 출연 중인 원로 배우 박정자(79) 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제작사 신시컴퍼니는 "박정자 씨가 오늘 새벽 코로나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오늘과 내일 공연을 취소하고 역학 조사 진행에 따라 이후 일정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제작사에 따르면 박 씨는 지난 주말(26∼27일) '빌리 엘리어트' 공연에 참여했다. 그는 최근 참석했던 차기 공연 관련 모임의 동석자 중 한 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듣고 전날 검사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