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전자, 국내 최대 피크 저감용 ESS 구축 완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심재현 기자]
머니투데이

LG전자가 한국동서발전과 함께 KG동부제철 당진공장에 구축한 국내 최대 규모 피크 저감용 에너지저장장치(ESS). /사진제공=LG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전자가 국내 최대 ESS(에너지저장장치)에 이어 국내 최대 피크 저감용 ESS를 잇따라 구축하며 ESS 시장 공략에 가속도를 낸다.

LG전자는 한국동서발전과 함께 충청남도 당진시 KG동부제철 당진공장에 단일 현장 기준 국내 최대 규모의 피크 저감용 ESS를 구축했다고 30일 밝혔다.

피크 저감용 ESS는 전기 사용량이 적고 전기요금이 저렴한 심야 시간대 전력을 배터리에 저장했다가 주간 피크시간대에 방전해 공장 전기요금을 낮춰주는 장치다.

이번에 구축된 ESS는 한국동서발전이 운영해 앞으로 15년 동안 약 960억원의 전기료 절감효과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 피크 저감용 ESS 확대는 국가 전력망의 피크전력을 낮춰 예비발전설비 가동을 줄이고 온실가스 저감에도 기여한다.

LG전자는 경제성과 효율성을 고려해 배터리 용량 174.7㎿h(메가와트시), 전력변환장치(PCS) 용량 40㎿(메가와트)의 대규모 피크 저감용 ESS를 구축했다. 국내 4인 가구의 월평균 전력소비량이 350㎾h(킬로와트시)인 점을 감안해 가구당 하루 평균 전력소비량 11.7㎾h를 기준으로 하면 1만5천여 가구가 하루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기를 저장할 수 있다.

LG전자는 올 2월 전라남도 신안군 안좌스마트팜앤쏠라시티에도 배터리 용량 340㎿h의 국내 최대 ESS를 구축했다. 2015년 한국전력공사 신계룡 변전소 주파수 조정용 ESS, 2017년 경주풍력 신재생 연계 ESS, 2018년 한국철강 창원공장 피크 저감용 ESS 등도 성공적으로 구축했다.

LG전자는 PCS, 전력관리시스템(PMS), 배터리 등 ESS의 핵심 기술력을 토대로 제품뿐 아니라 설계, 시공에 이르는 ESS 토탈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번에 공급한 ESS는 LG전자 PCS와 PMS,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를 탑재했다. LG전자는 배터리를 포함한 ESS 구성 요소 전부를 3년 동안 무상 보증한다. 24시간 모니터링 및 원격제어하면서 특이사항이 발생하면 신속하게 대응한다.

안전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화재확산 방지 시스템도 적용했다. 배터리에 화재가 발생하더라도 연기감지기가 화재 여부를 감지하고 해당 배터리 모듈에 물을 직접 주입해 화재 확산을 차단한다.

안혁성 LG전자 ESS사업담당 상무는 "신재생 연계부터 피크 저감용까지 다양한 현장에서 성능, 편의성, 안전성이 모두 검증된 ESS 토탈 솔루션으로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재현 기자 urm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