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준표, 이준석 패싱 논란에 "대선캠프 잡탕 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洪 "이상한 사람들이 설쳐대···벌써 자리싸움 한심하다

중진들 몰려다니며 당대표 몰아세우니 당이 산으로 가"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당 대표가 상임선대위원장이 돼 대선을 치러야 하는데 이상한 사람들이 설쳐서 대선 캠프가 잡탕이 됐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30일 자신의 청년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서 ‘이준석 대표가 일정을 취소하고 고심에 들어갔다. 이 대표가 밀려나면 국민의힘은 어떻게 되나’라는 질문을 받자 “대선을 치르기 어렵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벌써 자리싸움이니 참 한심하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윤석열 후보가 당 대표를 내치려 한다’는 또 다른 질문에 대해서도 “당 대표를 겉돌게 하면 대선을 망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지난 당 대표 선거에서 떨어진 중진들이 몰려다니며 당 대표를 저렇게 몰아세우니 당이 산으로 간다”고 꼬집었다.

한편 윤 후보의 선대위 구성 및 일정과 관련해 ‘이준석 패싱’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이 대표는 전날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남긴 바 있다. 이날 오전 이 대표가 예정된 일정을 전면 취소하면서 사퇴 등 중대결심에 나서는 게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장유하 인턴기자 youh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