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필립모리스, 여의도 파크원 실외 흡연공간 조성… “모두를 위한 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의도 내 흡연구역 7곳 불과

흡연자·비흡연자 모두 불편

꽁초 쓰레기·담배연기 문제

베이핑룸·스모킹룸 구분한 부스 조성

한국필립모리스 “모두를 위한 배려 차원”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필립모리스는 서울 여의도 파크원(Parc.1) 단지 내에 전자담배와 일반담배 전용 실외 흡연공간을 조성했다고 29일 밝혔다.

해당 실외 흡연공간은 전자담배 전용 구역인 베이핑룸과 일반담배 전용 구역인 스모킹룸으로 구분해 조성됐다. 직장인이 많은 여의도지역에는 전자담배 사용자가 늘어나는 추세지만 기존 흡연실에는 전자담배 전용 공간이 부족해 전자담배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특히 하루 평균 유동인구만 44만 명인 여의도에 흡연구역이 7곳에 불과하다. 이로 인해 아무 곳에서나 흡연을 하는 경우가 많아 흡연자와 비흡연자가 모두 불편을 호소했다. 담배연기는 물론 꽁초 쓰레기도 문제로 여겨졌다. 한국필립모리스는 이러한 불편을 조금이나마 해소하기 위해 이번 흡연공간 조성을 기획했다고 한다. 분리된 공간을 만들어 흡연자와 비흡연자를 배려한다는 취지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흡연공간 조성은 한국필립모리스와 파크원이 긴밀히 협력해 이뤄졌다고 한다. 인근 지역 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베이핑룸과 스모킹룸 내부에는 전용 재떨이가 있어 꽁초로 환경이 오염되는 것을 방지했고 부스 형태 흡연공간은 내부 공기 순환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했다.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는 “대규모 오피스 단지와 쇼핑센터가 위치한 여의도 파크원에 베이핑룸과 스모킹룸을 조성해 공중보건 개선에 일조하고 일반담배 흡연자와 전자담배 사용자, 비흡연자 모두를 배려할 수 있도록 했다”며 “회사의 비전인 ‘담배연기 없는 미래’를 실현하기 위해 한국필립모리스는 쾌적한 도시 환경을 조성하는 활동에 꾸준히 관심을 갖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