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로드 투 브레이브', 내년 1월 7일 대구서 개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우충원 기자] 브레이브CF의 한국진출, 그 시작을 로드투브레이브 대구에서 볼수 있다.

1월 7일 대구에서 열리는 로드 투 브레이브 대회는 덕흥유압 손영삼 대표의 도움으로 대구 인터불고 엑스코에서 열리게 될 예정이다.

2022년 비스트 CF의 주관으로 세계 최대 격투 단체 중 하나 인 브레이브 CF(BRAVE CF)가 동북아시아 지역에 첫 진출을 하게 되면서 그 시작을 격투기대회의 메카로 급부상 중인 대구로 선택했다.

브레이브 CF 코리아 유영우 대표는 동북아시아 지역의 브레이브 대회를 한국에서 독점적으로 개최한다는 야심찬 계획을 밝혔다.

내년 1월 7일 대구에서 열리는 '로드 투 브레이브'의 서브 무대를 시작으로 4월 인천에서는 브레이브 CF의 본무대도 열리게 된다.

UFC를 제외한 해외 메이저 단체의 첫 한국시장 입성이다

바레인 왕자 세이크 칼리드가 2016년에 설립한 브레이브 CF는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종합격투기 단체로 UFC, ONE CHAMPIONSHIP에 이어 세계 3위 단체로 성장한 초대형 격투기 단체다.

브레이브 CF는 바레인 왕국의 전폭적인 지원과 막강한 대형 스폰서들로 인해 대회 설립 5년 만에 세계적인 종합격투기 대회로 성장했다.

유영우 대표에 따르면 로드 투 브레이브는 한국에서 6개월을 1시즌으로 하는 리그 시스템을 세미프로 대회에 도입하여 연간 2개의 시즌을 운영하며 시즌별로 승점이 가장 높은 선수들을 로드 투 브레이브 대회에 출전 시키려고 한다는 뜻을 밝혔다.

또한 로드 투 브레이브 대회에서 좋은 경기를 보여준 선수들은 브레이브 CF 한국 본무대에 뛸 수 있는 기회가 제공할 계획이다

행사진행을 담당하는 덕흥유압 손영삼 대표는 이번 대구에서 열리는 로드 투 브레이브의 무대와 경기장을 세계적인 대회에 걸맞은 화려하고 웅장한 무대로 꾸미겠다는 포부를 밝히면서, 유료 관중이 입장하는 대회인 만큼 행사장의 안전에도 만반의 준비를 다하겠다고 전하면서 로드 투 브레이브 대구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통해 브레이브 CF 한국 본 무대의 초석을 다지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이번 로드 투 브레이브 대회는 대구 지역에서 열리는 첫 해외메이저 단체의 시합인 만큼 대구 경북을 포함한 경상권 지역의 파이터들이 대거 출전한다. /10bird@osen.co.kr

[사진] 브레이브CF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