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K㈜·SK머티리얼즈 합병 법인 출범…"첨단소재 1위 도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SK㈜·SK머티리얼즈 합병 법인이 다음 달 1일 공식 출범한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합병 법인 다음 달 1일 공식 출범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SK㈜와 SK머티리얼즈의 합병 법인이 조만간 출범한다. 이를 통해 SK는 글로벌 첨단소재 1위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전략이다.

SK는 SK머티리얼즈와의 합병 법인인 SK㈜가 다음 달 1일 공식 출범한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8월 합병 추진 발표 후 약 4개월 만이다. 합병 법인의 신주는 다음 달 27일 상장될 예정이다.

SK 관계자는 "합병 법인은 SK㈜의 글로벌 투자 경쟁력과 SK머티리얼즈 첨단소재 분야 사업 경쟁력을 결합해 글로벌 첨단소재 1위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SK㈜는 첨단소재 기업 간 글로벌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배터리 소재 △전력·화합물반도체 △반도체 소재 △디스플레이 소재 등 4가지 영역에서 발 빠른 투자를 통해 핵심 기술을 선점, 경쟁 우위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SK㈜는 지난 9월 투자자 간담회를 통해 2025년까지 총 5조1000억 원을 투자하는 내용의 첨단소재 분야 청사진을 구체적으로 공개한 바 있다.

먼저 SK㈜는 글로벌 1위 동박 제조사 왓슨 투자 등을 통해 이미 확보한 배터리 핵심소재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배터리 성능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기술로 주목받고 있는 차세대 음극재, 양극재 분야에 지속적으로 투자한다. 음극재 분야에서는 기존 SK머티리얼즈가 미국의 그룹14사와 함께 2023년 양산을 목표로 차세대 실리콘 음극재 합작공장 설립을 시작했다. 차세대 양극재 소재 시장에서도 SK㈜는 중국의 베이징 이스프링사와 합작법인 설립을 논의 중이다.

SK㈜는 전기차, 자율주행차, 5G 등에 필수적인 차세대 반도체인 전력·화합물반도체 분야에도 적극 투자한다. 이를 통해 차세대 첨단소재 기술의 국산화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SiC(실리콘카바이드) 기반 전력·화합물반도체는 기존 실리콘 반도체와 비교해 고전력·고효율·고주파수 등의 우수한 특성을 가지고 있어 향후 실리콘 반도체의 시장 점유율을 빠르게 대체할 것으로 예상되는 분야다. 그중 2025년 전체 전기차의 60%가 채택할 것으로 전망되는 SiC 전력반도체의 경우 SK㈜가 예스파워테크닉스 투자 등을 통해 이미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SK㈜는 5G 통신, 자율주행 등의 핵심소재인 질화갈륨 SiC 반도체, VCSEL 등의 국산화를 추진하는 동시에 웨이퍼부터 칩에 이르는 전기차용 반도체 풀 밸류체인을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반도체 소재 영역에서도 증설 및 신규 사업 확장 투자가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주력 제품이자 글로벌 시장 점유율 1위 삼불화질소를 비롯해 모노실란 등 특수 가스와 벌크가스 생산시설 증설에 1조 원을 투자하고 연간 생산 역량을 최대 2배까지 대폭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최첨단 EUV 포토레지스트, 소비전력이 매우 적은 CIS용 소재 등으로 포트폴리오 확대도 추진하고 있다.

디스플레이 소재 영역에서는 OLED 블루 발광층 핵심 기술 기반으로 시장 주도권을 확보한 후 고난이도 소재로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현재 발광효율이 개선된 차세대 OLED 소재, 반도체 소재기술을 활용한 고성능 회로 소재 및 미세광학 소재를 개발 중이다.

SK㈜ 관계자는 "글로벌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첨단소재 영역은 고도의 경영 전략과 과감한 의사결정이 필요한 사업 분야"라며 "SK㈜는 SK머티리얼즈와의 합병 시너지를 통해 글로벌 핵심 첨단소재 기업으로서 기업 가치를 제고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rocky@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