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고의 지명타자' 오타니, 에드가 마르티네스상 선정…11번째 트로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오타니 쇼헤이가 에드가 마르티네스상을 받았다.(LA 에인절스 SNS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오타니 쇼헤이(27·LA 에인절스)가 최우수 지명타자에게 주어지는 에드가 마르티네스상을 받았다.

MLB.com은 30일(한국시간) 2021 에드가 마르티네스 최우수 지명타자 어워드 수상자로 오타니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에인절스 소속 선수가 이 상을 수상한 것은 오타니가 처음이다.

지명타자가 도입된 1973년에 제정된 에드가 마르티네스상은 가장 우수한 활약을 펼친 지명타자에게 수여된다.

올해 투타를 겸업한 오타니는 타자로서 155경기에 나가 타율 0.257 138안타 46홈런 100타점 103득점 26도루 OPS(출루율+장타율) 0.965로 활약했다. 그는 선발 등판 경기(20경기), 내셔널리그와 교류전(9경기)을 제외한 126경기에서 지명타자로 뛰었다.

MLB.com은 오타니에 대해 "메이저리그 역사상 홈런 45개, 도루 25개, 3루타 5개를 기록한 최초의 선수"라며 "그는 놀라운 파워와 스피드의 조합을 보여줬다"고 호평했다.

에드가 마르티네스상은 올해 오타니가 받은 11번째 상이다. 그는 아메리칸리그 최우수선수를 비롯해 올MLB팀 퍼스트팀, 실버 슬러거, 커미셔너 특별상 등 수많은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rok1954@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