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토보유세 철회할 수도" vs "세종시를 실질적 수도로"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제20대 대통령 선거를 100일 앞둔 어제(29일) 양강 주자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각각 광주와 세종을 찾았습니다. 이 후보는 경제 대통령, 민생 대통령이 되겠다고 강조하면서 국토 보유세도 국민들이 반대하면 도입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맞서 윤석열 후보는 세종시를 실질적인 수도로 만들겠다고 약속했고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도 비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