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영록 전남지사, 전방위 국고 확보 활동나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김영록 전남지사(오른쪽)가 29일 기재부 안도걸 2차관을 만나 전남도 국고현안 사업에 대한 당위성을 설명하고 있다. 전라남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영록 전남지사(오른쪽)가 29일 기재부 안도걸 2차관을 만나 전남도 국고현안 사업에 대한 당위성을 설명하고 있다. 전라남도 제공김영록 전남지사는 국회 예산심의가 막바지에 다다른 29일 국회에서 맹성규 더불어민주당 예결위 간사, 안도걸 기재부 2차관, 임기근 기재부 경제예산심의관 등을 만나 내년 전남 국고현안 사업에 대한 당위성을 설명하며 지원을 요청했다.

국회는 이번 주 내년도 예산에 대한 심의를 마치고 12월 2일 본회의에서 의결할 예정이다.

김 지사는 맹 간사와 임 심의관 등에게 △남도 음식의 체계적 보전․발전과 세계화를 위한 국립남도음식진흥원 설립 △해양생태자원과 역사문화를 활용한 전시·체험 및 교육을 위한 국립해양박물관 건립 △국내 심뇌혈관질환 연구 분야에 선도적 역할과 예방․재활 관리를 위한 국립심뇌혈관센터 설립(증액)을 강력히 요청했다.

이와 함께 △에너지 분야 글로벌 톱 10 수준 공대 도약 추진을 위해 한국에너지 공과대학교 출연금 지원 △중국산 김치에 대응, 김치 종주국의 위상을 회복하도록 김치산업 육성과 배추 수급조절, 수출시장 개척 등을 위한 김치원료 공급단지 조성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지사는 "도민의 행복과 전남의 미래 먹거리 산업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 빠지지 않도록 국회차원에서 꼭 반영해달라"고 적극 건의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