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배앤크' 위하준, 똘끼 부스터 풀가동..크레이지 보이의 헬멧 난투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tvN ‘배드 앤 크레이지’ 위하준이 기름 범벅이 된 채 난투극을 벌이는 일촉즉발 현장이 포착됐다.

‘해피니스’ 후속으로 12월 17일 첫 방송되는 tvN 새 금토드라마 ‘배드 앤 크레이지’(연출 유선동/극본 김새봄/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밍크엔터테인먼트)는 유능하지만 ‘나쁜 놈’ 수열이 정의로운 ‘미친 놈’ K를 만나 겪게 되는 인성회복 히어로 드라마.

그런 가운데 ‘배드 앤 크레이지’ 측은 30일(화) 똘끼 부스터를 풀가동시킨 위하준의 ‘미친 놈 발동 1초 전’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위하준은 극중 ‘미친 정의감의 헬멧남’ K로 분한다. 이 시대의 마지막 히어로를 꿈꾸는 K가 정의가 사라진 세상을 바로잡기 위해 ‘출세지향 결과주의 형사’ 이동욱(류수열 역)을 첫 번째 타깃으로 선정한 것. 첫 만남부터 상극으로 시작된 두 사람의 관계와 팀플레이가 어떻게 그려질지 첫 방송을 기다려지게 만든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에는 범죄의 현장에 둘러싸여 일촉즉발을 맞이한 위하준의 고군분투가 담겼다. 머리부터 발 끝까지 기름 범벅이 된 비주얼만으로 위하준에게 찾아온 심상치 않은 상황을 짐작하게 한다.

하지만 이어진 스틸 속 범죄자들을 바라보는 위하준의 눈빛에 누구든 그를 건들면 금방이라도 지옥에 보낼 것 같은 독한 똘끼가 가득해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한다. 위하준은 자신의 헬멧을 이용한 풀스윙 공격으로 크레이지한 면모를 보이다가도 언제든지 들어오라는 듯 입꼬리를 한껏 올린 개구진 표정과 두 팔을 활짝 벌린 여유를 보이고 있다. 과연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난투극에서 ‘미친 놈’ 위하준을 건드린 범죄자들이 무사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tvN ‘배드 앤 크레이지’ 제작진은 “기름이 쏟아진 바닥을 뒹굴며 난투극을 벌인 배우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다. 배우들이 열정을 다해 몸을 사리지 않고 연기해준 덕분에 촬영 현장은 그야말로 박진감 그 자체였다”고 운을 뗀 뒤 “특히 위하준이 집중력을 발휘해 박수가 터져 나올 만큼 코믹하면서도 강렬한 장면을 완성했다. 기대하셔도 좋다”며 당부했다.

한편 tvN 새 금토드라마 ‘배드 앤 크레이지’는 이동욱, 위하준, 한지은, 차학연 등 독보적 존재감을 자랑하는 개성파 배우진이 의기투합해 쾌감 넘치는 액션을 기반으로 한 히어로물을 선보인다. 12월 17일(금) 밤 10시 40분 첫 방송.

[사진 제공] tvN ‘배드 앤 크레이지’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