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크래프톤, 스튜디오 인수 성장 잠재력 제고···목표주가 59만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흥국증권은 크래프톤(259960)이 스튜디오 인수를 통해 성장 잠재력을 제고했다고 분석했다. 목표주가는 59만원, 투자의견은 매수로 커버리지를 개시했다.

30일 흥국증권은 크래프톤이 3분기 영업수익 5,219억원, 영업이익 1,953억원을 기록하며 컨센서스를 상회했따고 밝혔다. 이는 ‘PUBG 모바일’ 성장과 ‘BGMI’ 출시 효과로 모바일 매출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크래프톤은 지난 달 언노운 월드 지분 100%를 5억달러에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신규 오픈월드 IP 개발, PUBG 세계간 확장에 노하우가 이용될 것으로 전망했다.

강석오 흥국증권 연구원은 “ 플랫폼별·장르별 게임의 특성 및 유저 취향이 뚜렷하기 때문에 각 플랫폼/장르 개발에 특화된 인력을 보유한다는 것은 장기적으로 포트폴리오 다각화 면에서 경쟁력을 가진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PUBG 이후 신규 IP 및 장르로의 확장이 필요한 동사가 고를 수 있는 최선의 선택지”라고 말했다.

박시진 기자 see1205@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