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베이도스 공화국 전환…396년만에 영국서 완전 독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독립기념일인 30일, 입헌군주국서 전환

한겨레

27일 바베이도스 브릿지타운에서 시민들이 전통악기를 연주하며 행진하고 있다. 브릿지타운/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리브해 국가 바베이도스가 독립기념일인 30일(현지시각) 입헌군주국에서 공화국으로 전환한다. 그동안 상징적인 의미의 국가원수를 맡았던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물러나고, 대통령이 그 자리를 대신한다. 1625년 영국과 접촉한지 396년 만에 완전한 독립이다.

29일 저녁 8시 공화국 전환을 축하하는 행사가 시작되고, 자정이 지나면 샌드라 메이슨(72) 총독이 초대 대통령으로 취임한다고 현지 언론과 <로이터> 통신 등이 전했다. 이 자리엔 찰스 영국 왕세자도 참석했다.

바베이도스는 지난해 9월 영국 연방에서 탈퇴하겠다고 발표했고, 지난달에는 법조인 출신으로 2018년부터 총독을 맡아온 메이슨을 대통령으로 선출하는 등 공화국 전환 절차를 밟아 왔다. 메이슨은 국가원수를 맡고, 국가 운영 등 실질적 권한은 미아 모틀리 총리가 담당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모틀리 총리는 지난달 20일 의회 합동 행사에서 “바베이도스가 식민 지배자 영국과 연결돼 있던 탯줄을 끊고 새로운 길에 들어서게 됐다”고 말했다.

인구 28만명의 섬나라 바베이도스는 1625년 존 크롬웰 등 영국인들이 서쪽 해안에 상륙하면서 영국의 지배를 받았다. 1800년대까지 흑인 노예들이 바베이도스로 대거 건너와 사탕수수 농장에서 일했고, 현재 인구의 90%가량도 아프리카계다.

1966년 11월30일 영국으로부터 완전히 독립했으나 영연방 국가로 남아 영국 여왕을 군주로 삼았다. 오랜 식민생활로 인해 차를 마시는 문화 등 영국의 흔적이 많이 남아 ‘리틀 잉글랜드’로 불리기도 한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바베이도스 군주에서 물러나면서 그가 군주를 맡은 국가는 16개국에서 15개국으로 줄게 됐다. 영국, 캐나다, 오스트레일리아, 자메이카, 바하마 등이다. 최현준 기자 haojune@hani.co.kr

한겨레

엘리자베스 2세(왼쪽) 영국여왕과 샌드라 메이슨 초대 바베이도스 대통령.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