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정상들 이모저모

선출 7시간만에 사임했지만… 스웨덴 첫 여성 총리, 다시 뽑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스웨덴 집권 사회민주당의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대표가 지난 24일(현지 시각) 스톡홀름에서 열린 의회 인준투표에서 신임 총리로 선출된 뒤 축하를 받고 있다. 그는 7시간 뒤 총리직을 사임했지만 29일 재선출 됐다./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역사상 첫 여성 총리가 된 지 7시간 만에 사임했던 스웨덴 총리가 다시 총리직에 선출됐다고 로이터통신이 29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스웨덴 집권 여당 사회민주당의 마그달레나 안데르손(54) 대표는 이날 스웨덴 의회에서 치러진 총리 인준 투표에서 총 349표 중 찬성 101표, 75명 기권, 173표 반대표를 얻어 다시 총리로 임명됐다. 스웨덴에서는 총리 후보가 의회의 과반수 지지를 받을 필요가 없고, 단지 과반인 175명이 반대하지 않으면 총리로 선출된다.

안데르손 총리는 오는 30일 내각 명단을 발표할 예정이다. 공식적으로는 칼 구스타브 16세 스웨덴 국왕을 만난 후 임명된다.

조선일보

스웨덴 역사상 처음으로 여성 총리가 된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사회민주당 대표/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지난 24일 열린 의회에서 안데르손 총리 인준안은 단 1표 차이로 아슬아슬하게 통과됐는데, 이는 북유럽 국가 중 유일하게 여성 지도자가 한 번도 없었던 스웨덴에서 첫 여성 총리가 탄생하는 순간이었다. 인준안이 통과되자 의회에서 박수가 쏟아졌다.

그러나 안데르손 대표는 연립정부 파트너였던 녹색당이 연정을 탈퇴하자 곧장 총리직을 사퇴했다. 총리 선출 7시간 만의 일이다.

현 스웨덴 내각은 사민당(100석)과 녹색당(16석)의 연합을 바탕으로 출범하는데, 전체 의석 349석의 과반에는 턱없이 모자란다. 이 때문에 각종 안건이 의회를 통과하려면 야당의 협조가 필수적이다. 하지만 예산안 통과 과정에서 의회 과반의 지지를 받지 못했고, 녹색당이 연정에서 탈퇴하는 일이 벌어진 것이다. 스웨덴은 연정 참여 정당 중 하나가 탈퇴하면 총리가 물러나는 관행이 있다.

안데르손 대표는 수영 선수 출신으로 좌파 성향 경제 전문가로 총리 취임 직전 재무장관을 지냈다.

[김수경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