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70대 할머니 무릎 꿇린 미용실 사장, 친필 사과문 올려... “정말 죄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자신의 가게에 전단을 돌렸다는 이유로 70대 할머니를 무릎 꿇게 한 서울의 한 미용실 사장이 친필 사과문을 올리며 뒤늦게 상황 수습에 나섰다.

조선비즈

70대 할머니가 미용실 사장에게 무릎 꿇고 사과하고 있는 모습. /구제역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8일 미용실 사장 A씨는 자신의 블로그에 ‘반성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란 제목의 게시글을 올리고 직접 쓴 사과문을 공개했다.

A씨는 사과문에서 “이전의 제 행동과 언행에 대해 깊이 사죄드린다”며 “저의 잘못된 인식과 언행에 깊이 반성하겠다”면서 “어머니(전단 돌린 70대)가 힘들게 일하면서 전단을 돌리시는데 전단 한 장 받아드렸으면 어땠을까 싶다”고 했다.

그러리고 “다 똑같은 부모님인데 제 행동에 정말 잘못됨을 뉘우치겠다”면서 “제가 기본이 부족해서 많은 분들께 상처를 줬다”고 했다.

끝으로 “어머니, 정말 죄송하다. 입이 두개라도 드릴 말씀이 없다. 전단이 중요한 게 아니고 어머니께 한 제 행동 자체가 너무 잘못됐다”면서 “앞으로 똑바로, 예의 바르게 살도록 노력하겠다. 정말 죄송하다. 정말 정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월 서대문구의 한 미용실 사장 A씨는 70대 할머니가 가게 우편함에 전단을 넣었다는 이유로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할머니가 A씨에게 무릎을 꿇고 사과하는 모습을 목격했다. 경찰은 할머니를 일으켜 세우고 상황을 정리한 뒤 철수했다.

이 사건이 뒤늦게 알려진 것은 지난 14일 유튜버 구제역이 유튜브에 관련 영상을 올린 데 이어 27일 언론을 통해 뒤늦게 보도되면서다. 구제역에 따르면, 당시 A씨는 전단 아르바이트를 하는 할머니가 미용실 우편함에 전단을 넣는 장면을 목격하고 전단을 제작한 업체로 전화를 걸어 사과를 받았다. 이어 전단을 넣은 할머니에게 직접 사과를 받겠다고 요구했고, 할머니에게 무릎을 꿇고 빌게 했다. 할머니가 “무릎까지 꿇는 건 어렵다”고 하자 A씨는 경찰을 불렀는데, 이에 겁을 먹은 할머니가 결국 무릎을 꿇고 사과하기에 이르렀다. A씨는 이 모습을 영상으로 촬영해 전단 업체 측에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최상현 기자(hyu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