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뷔, 美 콘서트 이틀 연속 구글트렌드 1위...K팝 제왕의 귀환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순신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 뷔가 열정적인 퍼포먼스와 눈을 뗄 수 없는 마력적인 아름다운 외모로 팬들을 열광시키며 K팝 제왕의 귀환을 알렸다.

방탄소년단은 28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SoFi) 스타디움에서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 두 번째 콘서트를 펼쳤다.

콘서트가 시작되기 전 소파이 스타디움 주변은 팬들의 축제의 장이 열려 또 하나의 K팝 문화를 형성했다. 이날 특히 뷔가 화보촬영 때 착용한 레드 슈트를 입고 뷔의 포즈를 따라하는 팬들이 눈길을 끌었다.

뷔는 부상 중임을 잊을 만큼 폭발적인 에너지와 카리스마로 콘서트 장을 뜨겁게 달궜다. 콘서트의 포문을 연 ‘ON’ 무대에서 뷔는 파워 넘치는 동작과 능수능란한 완급조절로 절도 있는 칼군무를 선보이며 시선을 강탈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뷔는 긁는 목소리로 방탄소년단 음악을 대중에게 깊이 인식시킨 ‘불타오르네’에 이어 ‘DNA’ 인트로에서 뷔의 얼굴이 스크린에 나타나자 관중의 함성이 터져 나왔다. ‘Black Swan’무대에서는 완벽한 ‘흑조’로 변신해 솔로곡 ‘싱귤래리티’에서 얻은 별명 ‘흑조’의 고급 섹시미의 진수를 재확인했다.

뷔가 작사, 작곡, 프로듀싱한 ‘Blue & Grey’에서는 청아하고 감성적인 보컬과 아련한 표정연기로 5만 관중들은 숨조차 쉬지 못하고 집중하게 했다.

엔딩인사에서 뷔는 “모든 감정, 당신의 열정, 당신의 눈빛, 아미에게서 본 모든 것을 가지고 돌아갈 것입니다. 오늘 밤 꿈에서 한 번 더 콘서트해요 정말 사랑하고 보라합니다”고 말해 감동을 안겼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뷔는 콘서트가 열린 이틀 연속 구글트렌드에서 가장 많은 검색량을 기록해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가장 많은 언급량에도 트렌딩 안되는 ‘TAEHYUNG’을 제외한 ‘KIMTAEHYUNG’, ‘TAEATE’, ‘BTSV’가 월드와이드트렌드에 올랐다.

이날 콘서트 전에 방탄소년단은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뷔는 “기대를 많이 하고 준비를 많이 하고 설렘을 가득 안고 왔다”며 “아미 분들과 기자 분들께 행복한 에너지를 주고 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내 음악 스타일과 방탄소년단 음악 스타일은 같으면서도 다르다고 생각한다”며 “장르를 구분 짓지 않고 다양한 음악에 도전하고자 노력하는 편”이라고 밝혔다. 또 “좋은 결과물이 나와야 앨범을 낼 수 있는데, 언젠가 개인 음악으로 방탄소년단과 결이 다른 음악을 보여줄 날이 왔으면 좋겠다”고 음악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비쳐 팬들을 기대케 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