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리뷰] '아이돌' 코튼캔디 떠난 추소정, "돌아가지 않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아이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두가 정답을 알고 있는데 혼자만 모르는 듯하다. '아이돌' 추소정(엑시)이 강하게 코튼캔디를 밀어냈다. 밀어내는 반응이 크다는 건 그만큼 애정이 많고 흔들릴 것 같으니 이내 선을 긋는다는 뜻. 언제쯤 돌아와 완전체로 활약하는 모습을 만나볼 수 있을까.

지난 29일 방송된 JTBC 월화극 'IDOL [아이돌 : The Coup]'(이하 '아이돌') 7회에는 프로듀서 차선우(트로이)의 제안을 받고 고민에 빠진 안희연(제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차선우는 추소정(엘)을 자신 앞에 데리고 오면 코튼캔디의 신곡을 원하는 방향에 맞춰 만들어주겠다고 한 상황. 누구도 코튼캔디의 프로듀싱을 맡지 않겠다고 하는 위기 속 차선우는 한줄기 빛과 같았다.

안희연은 추소정을 찾아가 거듭 설득했다. 코튼캔디 숙소로 돌아와라, 차선우가 널 만나길 원한다는 등 다시금 의기투합해보자고 했다. 하지만 추소정은 "돌아가고 싶지 않다.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강하게 거부했다. 추소정에게 치근덕거리던 고시생으로 인해 몸 다툼이 일어나 계단에서 구른 안희연. 이에 추소정은 안희연을 일으켰고 곧바로 코튼캔디가 작업할 수 있도록 차선우를 찾아가 거래를 했다. 추소정 때문에 자신이 망했고 그간 심적 고통을 당했다고 생각한 차선우가 제안한 것은 추소정이 코튼캔디 전 버리고 떠났던 걸그룹의 댄서로 활동하는 것.

모든 걸 참고 인내하며 코튼캔디의 성공을 빌었다. 추소정은 이것이 자신이 감내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했다. 뒤늦게 차선우, 추소정의 거래 진실을 알게 된 안희연은 연습실에 찾아갔다. 그만 하라고 소리쳤지만 추소정은 원하는 대로 다 해줬으니 더는 상관하지 말라고 맞섰다. 코튼캔디 완성체를 위해 애써온 안희연의 노력은 물거품이 되는 것일까. 추소정은 언제쯤 방황을 끝내고 코튼캔디로 돌아올까. 과거 앙금을 풀고 차선우와 추소정의 관계 역시 회복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황소영 엔터뉴스팀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황소영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