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기본소득 비판’ 교수 징계하고 당원 게시판 문 닫는다…‘원팀 단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당 "당원 간 분쟁 과열"

당원 게시판 운영 중단 밝혀

'기본소득 비판' 이상이 교수는

당원자격정지 8개월 징계 받아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지난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당원들 간 분쟁 과열을 이유로 온라인 권리당원 게시판 운영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또 최근 이 후보의 기본소득 공약을 강하게 비판해온 이상이 제주대 교수에게 징계를 내리는 등 엄중하게 '원팀' 분위기 단속에 나선 모습이다.

민주당은 지난 29일 오후 당 홈페이지에 게시한 안내 공지를 통해 다음 달 1일부터 권리당원 게시판 운영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당내 경선 기간부터 본선 모드에 들어간 최근까지도 이재명 후보 지지자들과 이낙연 전 대표 지지자들 간 비방이 난무해왔다.

민주당은 "지난 경선 기간 동안 당원게시판은 당원 간 분쟁 자중, 분위기를 환기를 위해 ‘잠시 멈춤’ 기간을 운영한 바 있다"며 "해당 조치 이후 문제가 개선되는 것으로 보였으나 최근 게시판 내 당원 간의 분쟁이 또 다시 과열되고 있다"고 중단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과열되는 분쟁과 추가로 발생하는 법적갈등 등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임을 이해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실명제 도입, 운영기준 강화 등 관리 조치를 정비한 뒤 게시판을 재오픈한다는 방침이다.

당원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운영 중단 소식을 반기는 당원들은 "진작 운영 중단했어야 한다", "선거 끝날 때까지 열지 말라", "거짓 자료(가짜뉴스)로 음해하는 행위를 막아야 한다"고 환영의 뜻을 밝혔고, 반대하는 당원들은 "더불어공산당이냐", "왜 당원들 입막음을 하느냐"는 등의 비판을 쏟아냈다.

한편, 민주당 윤리심판원은 이재명 후보의 기본소득 공약 등을 비판해온 이상이 제주대 의학전문대학원 교수에게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당원자격정지 8개월' 처분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징계 경과를 통보받았다"며 이같은 내용의 제주도당 윤리심판원의 회의 결과 통지 내역을 공유했다.

징계사유에는 "당규 제7호 윤리심판원규정 제14조(징계사유) 제1항 4호(허위사실유포로 당원을 모해하거나 허위사실 또는 기타 모욕적 언행으로 당원간의 단합을 해하는 경우) 위반"이라고 적혀있다.

앞서 지난 25일 징계회부 소식을 전하며 게시한 징계청원서에는 이 교수가 이 후보에 대해 '기본 소득 포퓰리스트', '대장동 부동산 불로소득 게이트의 당사자' 등 표현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인신공격을 했다는 주장이 기재됐다.

이 교수는 "징계 결과를 통보받고 나서, 저는 이재명 후보와 586운동권 카르텔이 장악한 민주당이 이렇게까지 깊이 병들었다는 사실이 확인된 같아 억울하고 참담한 심경을 감출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재명의 민주당'은 이재명 후보와 586운동권 정치 카르텔의 적폐를 넘어 이제 독재의 길로 접어들고 말았다"며 "어쩌다가 민주주의의 요람이던 민주당이 이렇게까지 망가지고 말았는지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썼다.

그는 "적폐를 넘어 독재의 길로 들어선 '병든 민주당'을 앞으로 어떻게 해야할 것인지, 그리고 징계 처분에 대해 재심 청구를 할 것인지의 여부 등을 앞으로 3-4일 동안 깊이 생각해보고 방침을 정하겠다"고 덧붙였다.

badhoney@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