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할머니 무릎 꿇린 미용실 사장 “똑바로 살겠다” 자필 사과문 올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전단을 돌렸다는 이유로 70대 할머니가 미용실 사장에게 무릎 꿇고 사과하고 있다(왼쪽). 이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자 미용실 사장 A씨는 27일 블로그 사과글에 이어 28일 자필 사과문(오른쪽)을 공개했다. /유튜브 채널 구제역, A씨 블로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단을 돌렸다는 이유로 70대 할머니를 무릎 꿇게 한 서울의 한 미용실 사장이 블로그 사과글에 이어 친필 사과문을 올리며 뒤늦게 상황 수습에 나섰다.

미용실 사장 A씨는 지난 28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반성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란 제목의 글을 올리고 직접 쓴 사과문을 공개했다.

A씨는 사과문에서 “이전의 제 행동과 언행에 대해 깊이 사죄드린다”며 “저의 잘못된 인식과 언행에 깊이 반성하겠다”고 운을 뗐다.

이어 “어머니(전단 돌린 70대)가 힘들게 일하면서 전단을 돌리시는데 전단 한 장 받아드렸으면 어땠을까 싶다”며 “잘못을 뉘우치고 깊이 반성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그러면서 “다 똑같은 부모님인데 제 행동에 정말 잘못됨을 뉘우치겠다”며 “제가 기본이 부족해서 많은 분들께 상처를 줬다”고 했다.

끝으로 “어머니, 정말 죄송하다. 입이 두개라도 드릴 말씀이 없다. 전단이 중요한 게 아니고 어머니께 한 제 행동 자체가 너무 잘못됐다”며 “앞으로 똑바로, 예의 바르게 살도록 노력하겠다. 정말 죄송하다. 정말 정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월 서대문구의 한 미용실 사장 A씨는 70대 할머니가 가게 우편함에 전단을 넣었다는 이유로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할머니가 A씨에게 무릎을 꿇고 사과하는 모습을 목격했고, 경찰은 할머니를 일으켜 세우고 상황을 마무리한 뒤 현장을 철수했다.

이 사건은 지난 14일 유튜버 구제역이 유튜브에 관련 영상을 올린 데 이어 27일 언론을 통해 뒤늦게 알려졌다. 구제역에 따르면 당시 A씨는 전단 아르바이트를 하는 할머니가 미용실 우편함에 전단을 넣는 장면을 목격하고 전단에 적힌 업체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어 사과를 받았다. 나아가 전단을 넣은 할머니에게 직접 사과를 받겠다고 요구했다. 할머니가 찾아오자 A씨는 할머니에게 무릎을 꿇고 빌게 했다. 할머니가 “무릎까지 꿇는 건 어렵다”고 하자 A씨는 경찰을 불렀다. 겁을 먹은 할머니는 결국 무릎을 꿇고 사과했다. A씨는 이 모습을 영상으로 촬영해 전단 업체 측에 보낸 뒤 “사과 받았다”고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논란이 일자 A씨는 27일 자신의 블로그에 뒤늦은 사과문을 올렸다. A씨는 “어머니 무릎을 꿇게 한 게 사실”이라면서 “무슨 이유가 됐든 어머니 무릎을 꿇린 것에 대해 입이 두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어머니께 연락드려서 정말 죄송하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고 했다”고 사과했다.

전단을 돌린 할머니는 여전히 충격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건을 최초로 공개한 유튜버 구제역은 조선닷컴과의 통화에서 “내가 A씨에게 할머니 전화번호를 알려줬고, 할머니와 A씨가 통화한 건 사실이다. 주말에 언론 보도가 나와서 내가 할머니께 다시 전화를 드렸다. 그때 A씨가 제대로 사과한 게 맞냐고 물어보니, 할머니께서는 제대로 된 사과라고 생각하지 않으시더라. 여전히 할머니께서는 그때 사건 충격으로 힘들어하신다”고 전했다.

[김자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