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혈관 못 찾아 3년째 사형 미뤄졌던 美 사형수..결국 암으로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미국 앨리배마주 사형수 도니 리 햄. 사진=CNN 홈페이지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독극물을 주입할 혈관을 찾지 못해 목숨을 건졌던 미국 사형수가 결국 갑상샘암으로 사망했다.

29일(현지시간) CNN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앨라배마주 교도소에 수감 중이던 사형수 도일 리 햄(64)의 변호사는 햄이 전날 갑상샘암으로 사망했다고 전했다.

햄은 1987년 앨라배마주 콜맨의 한 모텔에서 종업원을 총격 살해한 후 410달러(약 48만원)를 빼앗은 혐의로 사형을 선고받았다.

2014년 갑상샘암 판정을 받은 햄은 이후 암 투병 때문에 사형집행이 불가능하다며 연방대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앨라배마주 법무부는 암으로 인한 사형집행 중단은 감형이나 다름없다며 이를 반박했고, 연방대법원은 법무부 손을 들어 햄의 처형을 허가했다.

2018년 2월 앨라배마주 교정국은 햄의 사형 집행에 나섰다. 앨라배마주는 독극물 처형 방식을 사용하는데, 암 투병으로 햄의 상반신에서는 주사할만한 혈관을 찾을 수 없자 당시 교정국은 하반신 무릎 아래 정맥에 주사하는 방법으로 사형을 집행키로 했다.

햄은 사형집행 당일에도 형 집행정지를 신청했으나 기각됐고 결국 2018년 2월 22일 사형집행이 시작됐다. 그러나 사형집행인은 끝내 햄의 몸에서 독극물을 주사할만한 정맥을 찾지 못했고 2시간 30분 만에 사형 집행 불가가 선언됐다.

사형집행 실패 한 달 후 교정국은 햄에 대해 더 이상의 사형집행을 시도하지 않겠다고 밝혀 목숨을 유지하게 됐다. 그러나 햄은 사형집행 실패 후 갑상샘암이 악화해 사형수로 3년을 더 살다가 병사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