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요섭에게 '첫눈'이란? "학창시절 추억 떠올라, 설레면서 아릿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노을 기자) 그룹 하이라이트 멤버 양요섭이 조영수 리메이크 프로젝트에 첫 주자로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넥스타엔터테인먼트는 최근 공식 유튜브 계정을 통해 양요섭과 프로듀서 조영수가 함께 촬영한 조영수 리메이크 프로젝트 Part.1 ‘첫눈’ 발매 기념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양요섭은 “일단 저를 찾아주셔서 정말 기뻤고, 너무나도 영광이다. 그리고 이 프로젝트에 제가 첫 주자라는 게 영광이면서도 한편으론 진짜 잘하고 싶다는 욕심도 동시에 들었다”며 조영수 리메이크 프로젝트의 첫 번째 아티스트로 참여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원곡 SG워너비의 ‘첫눈’에 대해서는 “저의 학창시절을 책임져주던 선배님들의 곡이다. 이번에 오랜만에 들으면서 학창 시절 때의 추억도 생각하게 되고, 겨울에 대한 이미지와 이 노래가 가진 내용이 비슷한 듯 설레면서 뭔가 아릿한 마음들이 느껴져서 정말 기분 좋게 들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이 노래를 감히 ‘킬링 파트로 시작해서 킬링 파트로 끝나는 노래’가 아닐까라고 생각한다”며 “사람마다 갖고 있는 첫눈의 이미지가 다 다르지 않나. 첫눈을 봤을 때 누군가 그리워질 수도 있고, ‘누군가가 생각이 나서 아파질 수도 있구나’라는 생각을 이번에 들으면서 하게 됐다. 제목과 상반된 곡 내용이나 흐름 등이 많은 분에게 감동을 줄 것 같다”고 본인이 생각하는 ‘첫눈’의 킬링 포인트를 소개했다.

끝으로 양요섭은 “‘첫눈’에 담긴 제 목소리가 첫눈처럼 여러분에게 기분 좋은 선물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리스너들에게 인사를 덧붙였다.

조영수 리메이크 프로젝트의 포문을 연 양요섭의 ‘첫눈’은 전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사진=넥스타엔터테인먼트

김노을 기자 sunset@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