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혜윤X옥택연, 민진웅 방해에 입맞춤 불발...묘한 핑크빛 기류('어사와 조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어사와 조이'(사진=방송 화면 캡처)



'어사와 조이' 김혜윤이 옥택연과 묘한 핑크빛 기류에 휩싸였다.

29일 방송된 tvN ‘어사와 조이’에서는 남사당패 공연을 보던 김조이(김혜윤 분)와 라이언(옥택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조이는 밥을 허겁지겁 먹다가 체했다. 이에 라이언은 "생전 고기라고는 구경도 못한 사람처럼 게걸스럽게 먹더니 이게 뭐냐?"라며 투덜거리면서도 그에게 자기 몫의 밥과 엿을 내어줬고 김조이는 그런 라이언의 모습에 묘한 설렘을 느꼈다.

이후 남사당패의 공연을 즐기던 김조이는 발을 헛디뎠고 그런 김조이를 잡아주려다 라이언도 같이 포개어져 두 사람은 입맞춤을 할 뻔했다.

그 찰나, 육칠(민진웅 분)은 둘 사이를 가르곤 "큰일 날 뻔했습니다. 하마터면 요 두 입술이 부딪칠 뻔했습니다"라며 다행스러워했다. 이에 라이언은 "네가 언제부터 그렇게 날 생각했다고"라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후 라이언이 떠나려 하자 김조이는 "어딜 간다는 거냐?"라며 "네가 걱정 되서 그런다"라고 변명을 늘어놨다. 이어 김조이는 "나리랑 엮이는 바람에 그동안 죽을 고비, 날벼락을 몇번이냐 당했냐"고 했다.

이에 라이언은 "그래서 나 혼자 간다고 하지 않았냐"라며 혼자 길을 나서려 했지만 김조이는 극구 "(라이언이) 걱정된다"라며 그의 뒤를 따라 나섰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