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딸둘맘' 소이현, 흙바닥 가리지 않고 철푸덕+넋 나간 얼굴 "아무 생각 없다" [TEN★]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사진=소이현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소이현이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소이현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추추추추……추워요 #나는 아무 생각이 없다 왜냐면 아무 생각이 없기 때문이다"라고 글을 올렸다. 사진 속 소이현은 드라마 촬영 중 잠깐의 휴식을 취하고 있는 모습. 추워진 날씨에 두꺼운 롱패딩으로 잠시 몸을 녹이고 있다. 흙바닥에 작은 돗자리에 잠시 몸을 뉘고 쉬는 모습이 안쓰럽기도 하다.

손담비는 "고생한다"라며 응원했다. 박솔미는 "또 맞았구나"라며 드라마의 다음 이야기를 예상해본다. 같은 드라마에서 갈등 관계에 있는 최명길은 "안 돼~"라는 글과 함께 하트 눈을 한 표정 이모티콘을 남기며 소이현을 격려했다.

소이현과 인교진과 2014년 결혼해 슬하에 2015년생 딸 하은, 2017년생 딸 소은 양을 두고 있다. 소이현은 현재 KBS2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 출연하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