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TS “그래미라는 장벽, 뛰어넘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8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LA’ 이틀째 공연에서 2년 만에 마주한 관객을 앞에 두고 화려한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빅히트뮤직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래미 시상식을 보면서 자라 왔기 때문에 노미네이트된다는 게 설레기도 하고, 기대도 됩니다. 뭔가 뛰어넘을 장벽이 있다는 것, 앞으로 도전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멤버 슈가가 2년 연속 그래미어워즈 후보에 오른 소감을 28일(현지시간) 이렇게 전했다. 전날부터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2년 만에 대면 콘서트를 열고 있는 BTS는 이날 2일 차 공연을 앞두고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성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BTS는 지난 21일 미국 3대 대중음악상 중 하나인 ‘아메리칸뮤직어워즈’(AMAs)에서 아시아 뮤지션 최초로 대상 격인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를 차지했다. 23일에는 최고 권위의 그래미어워즈 4대 본상 후보에 오르진 못했지만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후보로 2년 연속 이름을 올렸다.

리더 RM은 “한국에서 시작한 아티스트로서 우리가 가진 정체성, 언어의 한계점 등 보이지 않는 벽이 아직 존재한다”며 “우리는 진심을 다해 우리가 잘하는 것을 퍼포먼스로 보여 드렸고 그런 작은 순간이 모여 오늘의 기적으로 이어졌다”고 강조했다. 미국 내 아시아인들에게 힘을 준 것에 대해서는 “아시안 헤이트(혐오)에 대해 말하는 것에 큰 책임감을 느낀다”며 “외국에 살고 있는 아시아인에게 많은 힘이 된 것을 영광이라 생각하고 목소리를 낼 수 있다면 언제나 내고 싶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여파로 2년 만에 재개한 오프라인 공연은 “새로운 챕터의 시작”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RM은 “팬데믹은 방탄이나 아미(BTS 팬덤) 모두에게 어려운 시간이었다”면서도 “이번 공연을 통해 2년간 어떻게 성장했는지 보여 드리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진은 “한국에서도 다시 콘서트를 열고 싶고 예정도 있다”고 귀띔했다.

올해 빌보드 ‘핫 100’ 12주 1위 등 최고의 성과를 낸 이들은 그 공을 팬들에게 돌렸다. 정국은 “AMAs 같은 자리에 가면 아미의 함성이 정말로 큰 힘이 된다”며 “어제 콘서트에서도 도움이 많이 됐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RM은 “성공을 100%라 하면 50%는 아미, 멤버 7명이 각자 5%, 나머지 15%는 하이브와 빅히트뮤직의 결과물이라고 생각한다”며 “트로피로 따지면 제가 차지하는 부분은 아주 작은 끄트머리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28일 공연에서도 관객 5만 3000여명이 스타디움을 가득 메웠다. AMAs에서 합동 공연이 무산됐던 미국 래퍼 메건 디 스탤리언이 깜짝 협업 무대를 펼치기도 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