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롯데건설, 폐기처리 잉여자재 재활용 ‘ESG 경영’ 실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롯데건설과 벤처기업 토보스가 폐기처리 잉여자재 재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롯데건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롯데건설이 폐기처리 잉여자재를 재활용하는 사업을 통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롯데건설은 지난 9일 공사가 종료된 현장에서 버려지는 자재를 활용할 수 있도록 토보스와 ‘폐기처리 잉여자재 재활용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토보스는 소량의 건축자재를 판매하는 플랫폼 ‘잉어마켓’을 개발한 벤처기업이다.

공사 현장에서 자재 주문 이후 더이상 사용하지 않는 잉여자재는 대부분 폐기처리된다. 이때 발생하는 소량의 자재 중 보관 후 재사용이 가능한 타일, 단열재, 마감재 등을 토보스가 수거하고, 토보스의 플랫폼 잉어마켓 앱을 통해 재판매하거나 취약계층 환경개선 사업에 무료로 기부한다.

이렇게 창출되는 판매 수익은 롯데건설과 토보스가 배분하며, 롯데건설은 사회공헌 기금으로 적립해 어려운 이웃을 돕는 데 활용할 계획이다. 우선 2개 시범 현장 운영을 통해 토보스와 개선점 등을 협의하고, 이후 전 현장으로 확대 시행할 방침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롯데건설은 이번 활동에서 그치지 않고, 앞으로도 진정성을 갖고 실질적으로 성과를 내는 다양한 ESG 경영을 펼칠 것이다”고 말했다.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