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채연, 박은빈 향한 연모 깊어져 "우리 전하 잘 생기셨다"→로운 질('연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연모'(사진=방송 화면 캡처)



‘연모’ 정채연이 박은빈에게 입맞춤을 시도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연모’에서는 이휘(박은빈 분)의 취향을 묻는 노하경(정채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노하경은 정지운(로운 분)과 이현(남윤수 분)을 불렀다. 노하경은 "주상꼐서 좋아하시는 게 뭔지 두 분이 가장 절친한 듯 하여 여쭙고자 불렀다"라며 눈을 빛냈다. 이에 이현은 "복숭아 같이 달달한 것을 좋아하신다"라고 말했고 정지운은 경쟁하듯 "복숭아가 아니라 복숭아꽃을 좋아하신다"라며 팽팽하게 대립했다.

이에 노하경은 두 사람의 이야기를 경청하며 일일이 종이에 적으며 이휘가 좋아하는 것들을 숙지하며 이휘가 좋아하는 것들을 준비했다. 노하경은 산책을 하고 있는 이휘에게 꽃을 한 가득 꺾어 가지고 나타났다.

이를 보고 놀란 이휘는 "이게 다 무엇입니까"라며 당황해했고 노하경은 꽃다발과 복숭아까지 이휘에게 안기며 자신의 마음을 적극적으로 표현하며 다가갔다.

한편 이휘가 생각을 하다 나무에 기대 잠이 들었고 이를 본 정지운은 이휘를 가만히 바라보다 중전 노하경이 오는 소리에 급히 나무 뒤로 숨었다. 이후 노희경은 이휘를 보다 "우리 전하 참 잘 생기셨다"라며 입을 맞추려 했다. 이에 인기척을 느낀 이휘는 눈을 떴고 이에 노희경은 "옥안에 뭔가 묻은 것 같아서"라며 변명했다. 이후 이휘는 서운해하는 정지운를 달래며 먼저 다가가 진한 입맞춤을 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