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내 최장 ‘보령 해저터널’ 착공 11년만에 내일 개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총 6.9km 길이… 세계 5번째

대천~안면도 10분으로 단축

동아일보

국내에서 가장 긴 해저터널이 될 ‘보령 해저터널’의 내부 모습. 다음 달 1일 전면 개통되면 충남 보령과 태안이 ‘10분 생활권’으로 묶이게 된다. 국토교통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에서 가장 긴 해저터널이 될 ‘보령 해저터널’이 다음 달 1일 전면 개통된다. 총 6.9km에 해저 구간만 5.2km로 세계에서 5번째로 긴 터널이다. 29일 국토교통부는 충남 보령시 신흑동 대천항에서 보령시 오천면 원산도를 연결하는 6927m 길이의 보령 해저터널(국도 77호선 보령∼태안 간 도로건설공사)의 모든 구간을 다음 달 1일 오전 10시부터 개통한다고 밝혔다.

이 해저터널은 2010년 12월 착공 이후 약 11년 만에 국내 시공기술로 완성됐다. 현대건설과 코오롱글로벌 등 총 13개사가 시공에 참여했다. 사업비는 4881억 원을 모두 국비로 조달해 통행료는 무료다. 전 세계적으로도 보령 해저터널보다 긴 해저터널은 일본의 도쿄만 아쿠아라인(9.5km)과 노르웨이의 뵘라피오르(7.9km), 에이크순(7.8km), 오슬로피오르(7.3km) 등 4개뿐이다.

보령 해저터널은 상·하행 2차로 분리된 터널이다. 국내 최초로 NATM공법(단단한 암반에 구멍을 내 화약을 장착한 후 폭발시켜 암반을 뚫는 공법)을 도입해 공사를 진행했다. 터널 개통 후에는 보령∼태안 구간(2019년 말 완공)과 연결된다. 이로써 기존에 1시간 30분 걸렸던 ‘보령시 대천해수욕장∼태안군 안면도 영목항’의 이동 시간이 앞으로는 10분으로 단축된다. 이윤상 국토부 도로국장은 “터널 개통으로 보령과 태안이 10분 생활권으로 연결됐다”며 “새로운 서해안 관광벨트가 탄생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순구 기자 soon9@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