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차산업 전문인력 양성… 취-창업률 65%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 청년취업사관학교 201명 수료… 웹-AI-빅데이터 등 무상교육

기업-구직청년 미스매칭 해소… 자소서 첨삭-면접 코칭 등 지원

문과생 위한 디지털 전환 교육도

동아일보

서울시 청년취업사관학교 영등포캠퍼스에서 강사와 수강생들이 열띤 토론을 벌이고 있다. 이곳은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로 조성됐으며 최신 기자재가 설치된 강의실과 휴게실 등을 갖췄다. 서울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욱찬 씨(30)는 건설 현장의 다양한 정보를 디지털화해 기록 및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 ‘팀워크(TIMWORK)’ 대표다. 건설 현장을 돌며 ‘스마트 건설’ 업무를 맡았던 정 씨는 시장이 성장할 것이라고 보고 새 아이템을 구상하기 시작했다. 프로그램 개발을 위해 독학을 하던 그는 지난해 10월 서울시 청년취업사관학교(SeSAC·새싹)에 원하는 강좌가 마련된 것을 보고 이곳의 문을 두드렸다. 이후 정 씨는 올 6월 다른 수강생들과 함께 회사를 창업했다. 그는 “배운 내용들을 바로 활용할 수 있어 더욱 좋았다”며 “수업을 통해 서로의 아이템을 잘 이해하는 멤버들을 만난 것도 큰 성과”라고 말했다.

○ “청년 구직자와 IT 기업 ‘미스매칭’ 해소”

서울시가 조성한 청년취업사관학교가 4차 산업혁명 신기술 분야 취업이나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새싹은 청년 고용은 부진하지만 웹,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을 다루는 전문 인력을 찾는 기업은 많다는 점에 착안해 무상으로 강의를 들을 수 있는 ‘청년 일자리 사다리’ 복원 정책의 하나로 조성됐다. 서울시는 현재 운영 중인 영등포캠퍼스에 이어 다음 달에는 금천구에 금천캠퍼스를 연다.

영등포캠퍼스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6월까지 배출한 수료생은 201명이다. 이 가운데 대학(원)생을 제외한 취업 가능자 197명 중 취업 또는 창업한 수료생은 128명(65.0%)이다. 새싹 운영을 대행하는 서울산업진흥원의 최광식 기술교육팀장은 “당초 예상보다 더 빨리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며 “기업 일자리 연계 등을 강화해 취업률을 더욱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기업과 청년 구직자의 ‘미스매칭’ 해소에 주력한 게 새싹의 안착에 도움을 줬다고 보고 있다. 통계청 자료를 보면 20∼29세 고용률은 2000년 60.2%에서 지난해 55.7%로 떨어졌다. 50∼59세 고용률이 같은 기간 66.5%에서 74.3%로 증가하는 등 다른 연령층 고용률이 모두 상승한 것과 비교된다.

반면 기업들은 디지털, 신기술 분야 전문 인력 부족을 호소하고 있다. 서울은 4차 산업혁명 관련 사업체의 29%, 소프트웨어(SW) 기업의 59%가 모인 도시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서울에서만 약 2400명(2019년 기준)의 SW 인력이 부족하다고 봤다. 치과에서 활용할 수 있는 AI 플랫폼을 개발하는 ‘덴컴’의 홍양표 사업총괄본부장은 “1기 수료생 2명을 정규직으로 채용했는데 매우 열정적이어서 만족하고 있다”며 “가능하다면 3, 4명을 더 채용하고 싶다”고 말했다.

○ “문과생 등 비전공자 맞춤 교육도 운영”

서울시는 새싹 캠퍼스를 더 늘릴 방침이다. 수료생의 취·창업을 돕기 위한 전방위적 지원체계도 마련된다. 시는 취업전문지원기관과 연계해 자기소개서 첨삭, 면접 코칭, 매칭데이 개최 등을 지원하고 창업지원센터 등에 입주했거나 이곳을 거친 벤처·스타트업으로 취업될 수 있도록 연결해준다. IBK기업은행, 중소기업중앙회 등을 통해 기업과 수료생을 매칭해주는 행사도 지속적으로 마련한다. 문과 졸업생 등 SW 분야 비전공자를 위한 디지털 전환 교육과정도 운영한다.

신대현 서울시 일자리정책과장은 “새싹은 이공계뿐만 아니라 인문계 졸업생에게도 맞춤형 실전 교육을 제공해 현장에서 필요한 인재로 양성할 것”이라며 “가용 가능한 기업 네트워크를 총동원해 교육생과 수료생이 취·창업에 성공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창규 기자 kyu@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