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동상이몽2' '오겜'한미녀 김주령 "소주먹고 첫촬영"→홍성기, 이현이 런웨이에 "내가 이여자 남편이라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주령이 남편과의 러브스토리와 촬영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이날 홍성기는 2년 만에 패션쇼 런웨이에 컴백한 이현이를 보며 자랑스러워했다.

2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렘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게임'에서 '한미녀'역으로 열연을 펼친 김주령이 스페셜 MC로 스튜디오에 등장했다. 이현이가 2년 만에 패션쇼에 컴백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김주령은 김숙의 요청에 따라 "나 한미녀다. 앞으로 미녀라고 불러"라고 연기를 선보여, 환호를 받으며 등장했다. 이어 김숙은 김주령을 보며 "남같지 않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눈을 비롯해 얼굴 느낌이 닮았다는 이야기를 자주 들었던 터. 김주령은 "평소 다른 작품에 출연했을 때도 시청자 분들이 김숙씨 닮았다고 많이 해주셨다"고 말했다. 김숙도 "항상 저에게 드라마 잘봤다더라. 난 드라마에 출연한 적 없는데"라며 인정했다.

김주령은 스튜디오에 출연한 이날이 결혼기념일이라는 소식을 밝혔다. 그는 결혼 11년차. 현재 대학교 교수인 남편은 예전 극단 조연출이었다고.

김주령은 "극단에서 만났다. 남편이 2살 연하라 저에게 '누나, 누나' 하며 편하게 지냈다. 그러다 제가 먼저 마음이 가서 계속 신호를 보냈다"고 털어놨다. 그는 "남편이 생긴 것과는 다르게, 입봉작을 보니 글이 너무 예뻤다"며 "외모는 곰같고 산적같다"고 했다. 이어 "고창석 스타일이냐"는 김구라의 말에 고개를 끄덕였다.

김주령은 "주변 극단 선후배들에게 제 마음을 슬쩍 흘렸고 일사천리로 만나게 됐다"고 했다. 그의 남편은 현재 미국 텍사스 주립대에서 연출을 가르치고 있다고.

이날 김주령의 딸도 스튜디오에 출연했다. 딸 하영이는 엄마를 기다리다 스튜디오에 출연하자 눈물을 터뜨렸다. 예쁜 외모의 하영이는 꿈이 뭐냐는 질문에 "많다"며 "결그룹도 있고 크리에이터도 있고 만화가도 되고 싶다"고 했다. 김숙이 "개그맨은 안 하고 싶냐"고 묻자, 하영이는 고개를 저어 폭소를 자아냈다. 이지혜는 "하영이가 분량을 잘 뽑는다"며 감탄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주령은 이날 오징어게임 촬영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김주령은 "부담이 많이 갔다. 이런 큰 프로젝트에 큰 역을 맡은 게 처음이었어서 민폐 끼치면 안된다는 생각에 걱정됐다"고 말했다.

김주령은 이어 "첫 촬영이 살려달라 애원하는 씬이었다. 너무너무 긴장이 돼서 잘 못 마시는 소주를 조금 싸가서 마시고 들어갔을 때 알딸딸해졌다. 그래서 막 했다. 주변 신경 안 쓰고 막 했더니 감독님이 너무 잘했다고 해주시더라"고 털어놨다.

김주령은 "그러면 안됐는데, 인생 처음으로 술의 힘을 빌려 성공했다. 다음부턴 술 안 먹고 잘 촬영할 수 있었다"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이현이는 '오징어게임'으로 톱스타 반열에 오른 정호연에 대해 언급했다. 이현이는 "호연이가 그 전부터 커리어가 좋은 모델이었고, 모델로는 해외 컬렉션 무대를 장악했던 친구"라고 칭찬했다. 이어 "어디가면 많이들 호연이 얘기를 물어본다. 호연이가 후배인데 이렇게 뜰 줄 알았냐고 물어보는데, 저는 '그 친구는 원래 모델로서도 탑클래스였다고 한다. 원래 잘 나가는 아이였다"고 말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이현이는 새벽부터 일어나 다리 마사지를 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마사지 소리에 남편 홍성기도 자다 깨 거실로 나왔다.

이현이는 2년 만에 런웨이에 컴백하게 됐다. 복귀 무대는 한국 패션의 대모인 지춘희쇼. 지춘희 디잔이너의 무대는 모델이라면 누구나 서고 싶어하는 꿈의 무대라고. 이현이는 "우리나라에서 쇼 가장 크게 하시고, 선망의 무대"라고 말했다. 그간 장윤주, 한혜진이 메인 모델로 겨쳐 갔던 만큼 당대 최고의 모델들만이 설 수 있는 자리로 알려져있다.

이현이는 "제가 데뷔 이후에 매년 지춘희쇼에 섰는데, 메인은 한 번도 못 서봤다. 왜냐하면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쇼라서 항상 제 앞에 선배가 있었다. 올해는 제가 처음으로 메인에 서게 된 것"이라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현이는 "코로나19 때문에 쇼를 2년 동안 못했다"고 말하며 긴장된 모습을 보였다.

이현이는 오징어게임 속 한미녀를 떠올리는 파마머리를 한 채 백스테이지에 나타났다. 이현이는 "지춘희쇼가 항상 과한 메이크업과 스타일로 유명하다"고 말했다.

이날 모델 김성희, 김지혜는 이현이를 보며 "옛날 이현이가 돌아왔다"며 웃었다. 이현이는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속 퀸 멤버 같지 않냐"며 '자폭'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현이는 머리 손질 때문에 동선 체크와 리허설 현장에 뒤늦게 등장했다. 앞서 이현이의 소속사 대표가 이현이의 머리를 보더니 너무 풍성하다며 커트를 요구했던 것. 이현이는 남들보다 늦게 리허설장에 도착해 복잡한 동선에도 불구하고 포스있는 모습으로 워킹을 해냈다.

하지만 메인 모델이라 가장 먼저 리허설에 투입된 이현이는 탑 포즈를 하는 위치를 착각했다. 이현이에 이어 다른 모델들도 똑같은 신수를 연발해 리허설장 분위기는 급속도로 냉각됐다. 지춘희 디자이너의 표정도 점점 굳어갔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밥을 먹던 자리에 이현이의 남편 홍성기가 등장했다. 홍성기는 수트 차림에 클러치까지 잔뜩 멋 부리고 등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현이는 "오빠가 계속 머리 자르라고 해서 3년 전부터 단발로 자르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오빠가 단발을 좋아해서 그런 줄 알았다. 근데 지난주에 시누이를 만났더니 나를 만나기 전에 만났던 여자들은 다 긴생머리였다더라"고 폭로했다.

홍성기는 "나 말고 다른 남자 한번도 쇼에 찾아온 적 없냐"고 당혹스러운 질문을 던졌다. 이현이는 "한 번도 없다. 일하는데 애인을 왜 데려오냐"고 했다. 하지만 홍성기는 "패션 쪽 관련된 분 사귄 적 있지 않냐"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홍성기도 연예계 종사자와 교제해본 적 있다는 사실을 털어놨다. 홍성기는 "모델은 처음이다"라고 말했다. 이현이는 "(홍성기 전 애인이) 각계각층에 다 있다. 패션계는 처음이고, 가수도 있다"며 폭로했다. 홍성기는 "거인족은 처음"이라며 해맑게 웃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패션쇼에는 유명인사들이 대거 방문했다. 김윤아-김형규 부부부터 배우 오현경, 가수 이미자까지 등장해 MC들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들었다. 홍성기는 김윤아와 오현경 사이에 앉아 잔뜩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이현이는 가장 먼저 무대에 등장해 흐트러짐 없이 완벽한 모습을 보였다. 30초 만에 런웨이를 정복한 후 깔끔하게 퇴장했다.

홍성기는 런웨이 이후 "맨 처음 현이가 들어왔을 때 멋있다는 생각과, 옆에 김윤아씨랑 있는데 현이가 들어오자마자 사진 찍으려고 꺼내시길래 으쓱한 느낌이 들었다. '내가 바로 저 여자 남편이다'란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