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지지자는 저학력" 與 황운하 발언에…野 "국민 능멸" 질타 (종합)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황운하, 논란 불거진 표현 삭제하고 고개 숙여

"마음의 불편 겪으셨다면 진심으로 사과"

아시아경제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이른바 '윤석열 후보 지지자 비하 발언' 논란이 커지고 있다. 황 의원은 자신의 표현을 삭제하고 사과했지만, 야당은 "국민에 대한 모욕이다"라며 비판을 퍼붓고 있다.

황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윤석열을 지지하는 사람조차 그가 어떤 국정운영 철학을 가졌는지 전혀 알지 못한다"며 "실제로 윤석열의 지지자들은 1% 안팎의 기득권 계층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 그리고 고령층"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야권은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지지층을 근거없이 비하하는 발언이며, 나아가 유권자 전체를 깎아내리는 표현으로 읽힐 수 있다는 지적이다.

김연주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29일 논평을 내고 "황운하 의원이 윤석열 후보 지지층에 대해 부적절한 표현을 했다가 삭제하는 일이 벌어졌다"며 "무슨 근거로 저학력, 빈곤층, 고령층을 나누었는지 궁금할뿐더러, 평상시 황 의원의 신념에 근거한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꼬집었다.

이어 "현재 가장 높은 지지율을 획득하고 있는 제1야당 대선 후보를 깎아내리려는 의도를 넘어 윤 후보 지지자들에 대한 비하, 나아가 국민들에 대한 모욕이 아닐 수 없다"며 "정권교체에 대한 국민의 열망이 비등하고 있는 현실에서 어떻게 또 국민들에 프레임을 만들고 덧씌워 폄하하려는 것인가"라고 일갈했다.

아시아경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운데)가 지난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같은 당 김용태 청년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황 의원님, 윤석열 후보 지지자들이 저학력이면 어떻고 빈곤층이면 어떻습니까. 그들은 대한민국 국민 아닌가"라며 "근거 자체가 없는 이런 어이없는 발상은 어떤 뇌구조에서 비롯된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앞에서는 평등과 공정을 외치면서 뒤로는 이런 사고를 하고 있다는 사실 자체가 역겹다"라고 질타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 또한 이날 논평을 내고 "시민들에게 가한 무차별적 모욕은 쉽게 지울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며 "저학력과 빈곤계층, 노인층을 향한 혐오 종합 선물 세트"라고 꼬집었다.

한편 황 의원은 이날 오전 논란이 불거진 '저학력, 빈곤층, 고령층' 표현을 글에서 삭제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또 다른 글을 올려 "어제 밤 늦게 포스팅되었던 제 글을 아침에 일어나 다시 읽어보는 과정에서 일부 부적절한 부분이 있어 수정한 바 있다"며 "그 삭제된 부분이 캡처되어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초고의 글이 퇴고 과정에서 수정된 것이지만, 그럼에도 밤 사이에 그 내용을 보신 분들이 마음의 불편을 겪으셨다면 진심으로 사과말씀 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