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기 아파트값도 평균 6억대…보금자리론 한도 넘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기 아파트값도 평균 6억대…보금자리론 한도 넘어

서울의 집값 급등으로 내 집 마련 수요가 수도권 주변 지역으로 옮겨가면서 경기도의 평균 아파트값이 대출 규제선인 6억 원을 돌파했습니다.

KB국민은행이 오늘(29일) 발표한 월간 주택가격동향 통계에 따르면 11월 경기 지역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는 6억190만 원을 기록했습니다.

대표적 서민 주택담보대출로 분류되는 보금자리론은 6억 원 이하의 주택 구입시만 받을 수 있어, 주택 6억 원은 금융권의 대출 규제선으로 꼽힙니다.

11월 기준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전월 대비 2,090만 원 오른 12억3,729만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