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부동산 이모저모

이재명, 국토보유세 공약에 "국민이 반대하면 안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금리인상·유동성 축소에 부동산 폭락 걱정되는 국면"

조국사태에 "잘못 확인되면 더 심한 비난 억울해할 것 아냐"

연합뉴스

이재명 대선후보, 전국민 선대위와 셀카봉 기념촬영
(광주=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9일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민 선대위회의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셀카봉으로 직접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11.29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9일 자신의 대표 공약 중 하나인 국토보유세에 대해 "국민들이 반대하면 안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공개된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한 뒤 "증세는 사실 국민들이 반대하면 할 수 없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90% 이상의 국민은 내는 것보다 받는 게 많기 때문에 사실 (국토보유세는) 세금정책이라기보다 분배 정책에 가깝다"면서도 "다만 이것에 대해 불신이 많고 오해가 많기 때문에 국민의 동의를 얻는 전제로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연하고 실용적인 태도로 정책을 펼치겠다는 방침을 거듭 천명한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는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서는 "지금부터 공급 확대 정책을 더할 것"이라며 "(용적률 상향 등) 기존 택지들의 효율성을 높이는 일도 당연히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이미 부동산 가격이 정점인 상태이고, 앞으로 금리 인상에 유동성 축소 국면이 올 것이기 때문에 과도한 폭락이 오히려 걱정되는 국면"이라고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조국 사태와 관련해서는 "잘못한 일로 확인이 되면 다른 사람보다 더 심하게 비난받는 점에 대해 억울하게 생각할 일은 아니다"라며 "더 높은 지위와 더 큰 책임을 갖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문제에는 "현재로는 잘못했다는 말도 하지 않고 국민에게 사죄도 한마디 없는 상태에서 사면하는 것이 국민통합에 바람직한지는 국민들이 충분히 판단하실 것"이라고 밝혔다.

자신의 인사 철학과 관련해서는 "외국 사례에서 보는 것처럼 대통령 책상에 걸터앉은 30대 장관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능력이 비슷하다면 가급적 젊은 사람을 쓰고 싶다"고 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에게 하고 싶은 말로는 "말 좀 합시다, 토론합시다"를 꼽았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