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김수현, 드라마 '어느 날'서 차승원과 첫 연기 호흡 "굉장히 유쾌하고 멋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씨네플레이 유튜브 캡처



[헤럴드POP=임의정 기자]배우 김수현이 '어느 날'에서 차승원과 첫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29일 오후 씨네플레이 유튜브 채널에는 '김수현에게 악수짤을 보여주었다! 본인 짤 마주한 본캐 찐반응 최초 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김수현은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에서 김현수 역할을 맡았다"고 인사했다. 이어 "'어느 날'에는 각자의 정의를 가진 여러 인물들이 나온다. 제가 맡은 김현수라는 인물을 중심으로 모든 정의들이 충돌을 하게 된다. 현수가 휘둘리기도 하고 상처받기도 하면서 성장해 나가는 작품이다"라고 소개했다.

차승원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처음 보고 가장 먼저 느낀 점은 '정말 멋지시다'는 거였다. 멋짐을 연기하는 게 아니라 실제로 멋짐을 지니고 있더라"라며 "선배님이 굉장히 유쾌하셔서 현장 분위기도 너무 좋았고 많이 배웠다"며 존경심을 표했다.

잘 우는 팁에 대해 "감정 연기를 할 때는 처음부터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편인 것 같다"며 "많은 분들이 눈물 연기를 좋아해 주셔서 너무 감사드리고 열심히 울겠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김수현은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오정세 형님과 에너지를 정말 많이 썼다"며 "개인적으로 돈독해지기도 했다. 사랑한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최근에는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 극장판을 보고 눈물을 흘렸다"며 "'겁쟁이 페달'이라고 사이클링 하는 애니메이션에도 푹 빠져있다. 두 작품을 보고 최근에는 눈물을 흘렸다"고 덧붙였다.

'영고김'이라는 별명에 대해서는 "(별명을) 알고 있는데 우선 저는 길치가 아니다. 길을 잃은 게 아니라 처음 가보는 장소였다. 제 차에는 내비게이션이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팬미팅에서는 팬분들이 저를 보러 오실 때 준비를 많이 해오신다"며 "시간적으로 부족해서 그렇다"며 웃어 보였다.

스트레스 해소하는 방법에 대해 "몸을 쓰는 게 가장 효과적인 것 같다"며 "최근에는 자전거의 도움을 많이 받고 있다. 여름에는 자전거를 타고 겨울에는 스키를 탄다. 사계절을 아울러서 볼링도 친다. 많이 움직이셔야 된다"고 전했다.

소울 푸드가 뭐냐는 물음에는 돈가스를 여러번 언급했다. 카메오 요정에 대해서는 "'호텔 델루나' 촬영할 때는 군대를 전역하고 나서 오랜만에 촬영장에 가본 거여서 벌벌 떨었다"며 "'사랑의 불시착'에서는 배우분들이랑 재밌게 사투리를 쓰면서 촬영했다. 그때 만난 양경원 형님이랑 '어느 날'에서 한번 더 호흡하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끝으로 "늘 관객분들, 시청자분들에게 신뢰받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얘기를 했었는데 지금도 여전하다"며 "이제는 그 마음과 함께 배우들에게도 신뢰받는 배우가 되고 싶다.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 많은 기대와 사랑 부탁드린다"며 인사했다.

한편 김수현이 출연 중인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은 평범한 대학생에서 하룻밤 사이 살인 용의자가 된 김현수와 진실을 묻지 않는 밑바닥 삼류 변호사 신중한의 치열한 생존을 그린 하드코어 범죄 드라마다. '어느 날' 3회는 12월 4일(토) 0시(3일(금) 자정 12시)에 공개되며 매주 토, 일 0시 서비스 개시를 통해 주 2회, 8부작으로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