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셀트리온, 오미크론 효과 언급에 렉키로나 관련주 '관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송성희 기자]
국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셀트리온은 자사가 개발 중인 칵테일 흡입형 치료제의 후보항체가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에도 효과(중화능)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힌 가운데 관련주까지 관심을 받고 있다.

셀트리온은 29일 "글로벌 1상 중인 칵테일 치료제 후보항체(CT-P63)를 최근 분석한 결과 바이러스 항원 결합부위가 오미크론의 변이 부위와 겹치지 않는 것으로 확인했다"며 "오미크론에도 강한 중화능(치료효과)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셀트리온에 따르면 코로나19 항체치료제인 '렉키로나'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코로나19 후보항체들을 축적해 왔고,이 가운데 변이 바이러스 대응력이 우수한 항체(CT-P63)를 찾아내 글로벌 임상 1상을 진행 중이었다.

관계자는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해당 항체(CT-P63)의 슈도 바이러스 중화능 테스트를 진행할 것"이라며 "12월 중 관련 데이터를 확보한 후, 흡입형 치료제와 후속임상은 해당 항체(CT-P63)로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1차 개발이 완료된 렉키로나 뿐 아니라 2차 개발을 진행 중인 칵테일 흡입형의 개발에도 박차를 가해 전 세계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기여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렉키로나주 관련주로는 셀트리온, 셀트리온제약, 셀트리온헬스케어 등이 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