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두 번째 남편' 차서원 "엄현경과 결혼할 사이"..오승아 향한 복수ing(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MBC '두 번째 남편' 캡처



[헤럴드POP=임의정 기자]차서원이 엄현경과 결혼한다고 발표했다.

29일 방송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는 윤재민(차서원 분)이 샤론박(엄현경 분)을 자신의 피앙세로 소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재민은 대국그룹 창립 30주년 기념식에서 평생 반려자가 될 피앙세로 샤론박으로 분장한 봉선화를 소개했다. 윤재민은 "미국 지사에서 근무할 때부터 좋은 감정으로 만나고 있던 샤론박이다"라며 "이 자리에 함께 서고 싶을 만코 아름답고 사랑스러운 사람이다. 저의 평생 반려자가 될 피앙세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주해란(지수원 분)은 "봉선화 닮았다"며 의아해했고 윤대국(정성모 분)은 놀란 모습을 보였다. 샤론박은 "재민이랑 사귄지 3년 됐는데 이제야 인사드린다"고 말했다. 윤재민은 "미국에서 사겼는데 결혼하려고 한국에 왔다. 아버지는 유명한 호텔 오너고 어머니는 패션계 회사 중역이다"라며 "라스베이거스에서 호텔 운영하면서 파티셰로 있다가 지금은 투자 회사를 차렸다"고 거짓말했다.

윤대국은 "샤론박 얼른 조사해서 가져와"라며 수행원에게 지시했고 미국 부동산 재벌 딸이라는 사실에 흐뭇해했다. 양말자(최지연 분)는 문상혁(한기웅 분)에게 "닮아도 어떻게 그렇게 닮아?"라며 "미국에서 와서 그런가 조신한 선화와는 천지차이네"라며 신기해했다.

비자금으로 조성 중인 제이타운 건설을 윤재민에게 들킬까 불안했던 윤재경(오승아 분)은 샤론박을 찾아가 "오빠랑 결혼할 사이인데 왜 말 안했어?"라고 따졌다. 이때 윤재민이 샤론 집을 찾았고 샤론박은 "내가 왜 말해야 돼? 오빠랑 커피 마시고 가"라고 반응하자 윤재경은 화장실로 숨었다.

윤재민은 "샤론 오늘도 고생 많았어. 보고 싶어서 참을 수가 있어야지"라며 샤론박과 포옹했다. 샤론박은 "화장실에 손님 있어. 이번 주말에 재민 가족인데 인사하러 갈거야. 나 결혼 하면 당신 집에서 살고 싶어"라며 윤재경을 화나게했다.

정복순은 봉선화에게 "너 들키면 어떡하냐. 그냥 재민이랑 간소하게 결혼해서 다른 나라 가서 행복하게 살면 안되냐"며 만류했다. 하지만 봉선화는 "마지막 기회다. 그 사람이 내게 지쳐서 먼저 떠날 수도 있다. 복수에 미친 내가 너무 싫어서 날 버릴 수 있다"라며 눈물을 흘리며 복수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샤론박은 윤재경을 불러 "조사해 보니 완전 범죄인이더라"라며 "비리에 엮이면 제이타운 망한다"며 계약 해지를 요구했다. 이에 윤재경은 "첫번째는 사실이지만 아이 갖고 나서야 사실혼이라는 걸 알았다"며 "나머지는 봉선화 혼자 피해자 코스프레 한거다"라고 해명했다.

한편 주해란은 김영달을 찾기 위해 황금덕을 이용했다. 이에 김수철(강윤 분)이 뒤따라와 긴장감을 높였다. 이때 주해란의 앞에 비밀을 알고 있는 한 여자가 나타나 "사모님네 집 뒤집어질 폭탄 한 번 던져볼까?"라며 협박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