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솥뚜껑 닭볶음탕' 맛 비법 공개(노포의 영업비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포의 영업비밀'에서 '강철부대'에서 활약을 펼친 SSU 출신의 황충원이 밥친구로 등장, 21년 전통의 '솥뚜껑 닭볶음탕' 비법을 파헤친다.

29일 방송되는 tvN '노포의 영업비밀'에서는 MC 박나래와 노포 먹방 전문 유튜버인 웅이, 그리고 이들의 밥친구로 나선 황충원이 가평의 닭볶음탕집을 찾는다.

'먹장군' 웅이도 놀란 '황장군' 황충원의 먹방에 기대가 모아지는 가운데 이들의 기습 먹방 배틀로 음식들이 순식간에 사라졌다는 후문이다.

매일경제

‘솥뚜껑 닭볶음탕’ 맛 비법이 공개된다.사진=tvN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기만해도 가슴이 트이는 시원한 자연 속에 있는 이 집의 메인메뉴는 활활 불타오르는 장작불 위 솥뚜껑에 직접 끓이는 닭볶음탕. 손님상까지 화로를 통째로 가져다주는 덕에 맛을 물론 보는 즐거움까지 꽉잡고 있다는 전언이다. 뿐만 아니라 닭볶음탕과는 또 다른 매력의 고소한 누룽지백숙과 바삭한 해물파전까지 미각세포를 깨우는 노포만의 영업비밀을 만나볼 수 있다. 맛과 손님에 대한 정성을 모두 챙기는 주인장의 고집과 더 나은 맛을 위한 끊임없는 시도에 세 사람 모두 박수를 보냈다고.

이날 방송에서는 '노포의 영업비밀' 최초로 노포 직원과 출연자들의 대결이 펼쳐진다. 보기만 해도 몸보신 될 것 같은 백숙을 건 대결의 종목은 장작 패기. 80kg 중장비도 가볍게 들어버리는 강철근육을 가진 황충원이지만 상대는 20년 경력의 장작달인이 나선 가운데 '노포부대'를 방불케하는 불꽃튀는 승부가 예고돼 기대를 모은다. 또한 아직 군미필인 웅이가 SSU 출신 황충원에게 궁금한 군대 '밥' 이야기와 SNS 초창기 시절 돈이 없던 웅이가 식비를 충당하기 위해 했던 기상천외한 일도 공개된다.

tvN '노포의 영업비밀'은 노포를 찾아 그곳이 오랜 세월 살아남을 수 있었던 특별한 영업 비밀을 파헤치는 미식 탐방 예능이다. 박나래와 노포 먹방 전문 유튜버인 웅이가 출연해 평균 업력 50년 이상의 노포들이 대를 이어 사랑받을 수 있었던 이유를 밝힌다. 29일 오후 7시 20분 방송한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