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몇 년을 참았다" 송지효 '스타일링'에 뿔난 팬들…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 지나윤 에디터] 배우 송지효의 팬들이 스타일링 문제를 지적하며 성명서까지 발표했습니다. 몇 년 전부터 팬들 사이에서 송지효 스타일링에 대한 불만 및 문제 제기가 있었고, 더는 좌시할 수 없다는 것이 팬들의 입장이었습니다.

오늘(29일) 디시인사이드 송지효 갤러리에는 송지효의 스타일링 개선을 요구한다는 성명서가 올라왔습니다. 해당 성명서에서 팬들은 "송지효를 담당하는 스태프들이 배우와 사적으로 친하며 팬들의 요구를 일방적으로 강요할 수 없다는 생각에 공동행위를 삼갔다"면서 "더는 좌시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의상, 헤어, 메이크업 스태프를 모두 교체해달라"고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 송지효는 파격적인 짧은 머리를 시도해 화제를 모았습니다. 하지만 방송 직후 누리꾼들 사이에서 "머리를 자르다 만 것 같다", "가발인 줄 알았다", "기본적인 관리도 안 해준 머리 같다"며 부정적인 반응이 이어졌습니다.

특히 "'런닝맨'에서 송지효 스타일리스트가 준비해 온 의상이 벌칙 의상보다 별로인 적도 있었다", "차라리 아무 스타일링도 안 한 머리가 낫더라", "송지효는 드라마에서도 가발 티가 났다" 등 송지효의 이전 스타일링에서도 아쉬움이 많았다는 누리꾼 반응이 쏟아졌고, 이에 팬들은 "송지효의 스타일링 개선을 촉구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나섰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팬들은 성명서에서 "작년에는 송지효 스타일링에 관한 부정적인 기사가 포털사이트를 장악했고,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스타일링이 아쉬운 연예인으로 항상 송지효가 거론됐다"며 총체적인 개선을 요구했습니다.

팬들이 제시한 개선 방향은 △경험 많고 실력 있는 스타일리스트로 교체 △콘셉트에 맞지 않는 옷 삼가 △유행에 맞는 트렌디한 옷 매치 △송지효에게 어울리는 스타일링 반영 등 매우 상세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팬들은 소속사 측에 "설사 배우 본인이 이러한 변화를 내키지 않더라도 배우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설득, 돋보이게 해주는 스태프들과 함께하기를 원한다"며 "부디 팬들의 의견을 수렴해 대중에게 좋은 이미지를 각인시킬 수 있도록 해달라"고 간곡히 청했습니다.

이 같은 성명서에 누리꾼들도 "'런닝맨' 볼 때마다 송지효 스타일링 아쉽다고 생각했다", "팬들도 오죽했으면 저렇게 반응하겠냐", "내가 봐도 심했다" 등 팬들의 입장에 공감하고 있습니다.

(사진=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 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디시인사이드 송지효 갤러리)

(SBS 스브스타)

▶ 스타의 모든 것! [스브스타]
▶ 스타 비하인드 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