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의힘 “‘尹지지자=저학력’ 주장 與 황운하, 사과문도 국민 능멸”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 /조선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지지자들은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과 고령층”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황운하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현안대응 TF 부단장을 맡고 있다.

김연주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29일 논평을 통해 “황운하 의원이 28일 본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윤석열 후보 지지층에 대해 매우 부적절한 표현을 했다가 삭제하는 일이 벌어졌다”라며 “무슨 근거로 저학력, 빈곤층, 고령층을 나누었는지가 궁금할뿐더러, 평상시 황 의원의 신념에 근거한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라고 했다.

이어 “이는 현재 가장 높은 지지율을 획득하고 있는 제1야당 대선 후보를 깎아내리려는 의도를 넘어 윤 후보 지지자들에 대한 비하, 그리고 나아가 국민들에 대한 모욕이 아닐 수 없다”라며 “정권교체에 대한 국민의 열망이 비등하고 있는 현실에서 어떻게 또 국민들에 프레임을 만들고 덧씌워 폄하하려는 것인가. 도대체 문재인 정부와 여당 인사들은 1%, 2% 국민 갈라치기에 무슨 경쟁이라도 벌이고 있는 것인가”라고 했다.

김연주 부대변인은 “본인이 생각해도 황당하기 이를 데 없는 주장이었다는 판단이 들어 (해당 표현을) 삭제했겠지만, 아직까지도 진심으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라며 “황 의원은 해당 표현에 대해 사죄하는 내용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지만, 사과문에서도 또다시 ‘보수성향 유권자의 정치적 성향에 대한 일반론적 해석’ 운운하며 국민을 다시 능멸했다”라고 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도 서면브리핑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현안대응 TF 황운하 부단장이 자신의 SNS에 윤석열 대선 후보의 지지자들을 가리키며 ‘실제로 윤 후보의 지지자들은 1% 안팎의 기득권 계층을 제외하곤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 그리고 고령층’이라고 썼다가 황급히 지운 일이 어젯밤에 있었다”라며 “글은 황급히 지워졌지만 황 부단장이 시민들에게 가한 무차별적인 모욕은 쉽게 지울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고 했다.

오현주 대변인은 “황 부단장의 발언에는 학력이 낮고 가난하고 나이가 많은 사람들은 제대로 된 판단을 할 수 없기 때문에 윤 후보를 지지한다는 인식이 깔려있다. 해당 발언은 그야말로 저학력과 빈곤계층, 노인층을 향한 혐오 종합 선물세트라고 할 수 있다”라며 “어떻게 이런 저열한 인식 수준을 가진 사람이 국회의원이자 집권 여당의 선거대책위원회 핵심인물일 수 있는지 아연실색할 뿐이다”라고 했다.

또 오 대변인은 “황 부단장은 해당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선거대책위원회 직을 즉각 내려놓고 자성의 시간을 가지길 바란다”라고 했다.

황 의원은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일자 29일 사과문을 게재했다. 황 의원은 “어제 밤 늦게 포스팅됐던 제 글을 아침에 일어나 다시 읽어보는 과정에서 일부 부적절한 부분이 있어 수정한 바 있다”라며 “그 삭제된 부분이 캡처되어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 초고의 글이 퇴고 과정에서 수정된 것이지만, 그럼에도 밤사이에 그 내용을 보신 분들이 마음의 불편을 겪으셨다면 진심으로 사과말씀 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보수성향 유권자의 정치적 성향에 대한 일반론적 해석에 근거한 표현이었을 뿐 특정계층에 대한 부정적 표현이 아니었음을 밝힌다”라고 했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